전체메뉴

아이틴뉴스창업

HOME > 창업

국토부, 비대면 시대 물류분야 창업 지원 28곳 선정

기사승인 : 2021-06-18 10:20 기자 : 강태영

국토교통부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올해 비대면 창업기업 육성사업 중 물류 분야에 참여할 창업기업 24개사, 예비창업자 4명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유망산업의 하나인 물류분야의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자금·판로·마케팅 지원을 통해 혁신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올해 신설된 사업이다.

지난 4월부터 추진한 공모(4.8~4.27)에는 창업기업 141개사, 예비창업자 66명이 참여해 높은 경쟁률(7.4:1)을 기록했다. 

선정된 업체들은 물류·유통·생활서비스를 결합한 플랫폼 서비스, 물류로봇·자동인식장치 등 스마트 물류장비 개발, 스마트 기술(AI·블록체인)을 활용한 솔루션 개발을 한다.

이번 선정된 창업기업과 예비창업자들은 7월부터 사업화 자금(기업당 9000만~1억5000만원)과 함께 판로개척, 교육 등을 창업 활동에 필요한 지원 받게 된다. 주관기관인 한국통합물류협회에서도 경영 자문(법률·회계), 특허인증, 홍보, 투자 연계와 같은 다양한 지원방안을 추진한다.

전형필 국토부 물류정책관은 "물류와 유통·정보통신기술(ICT)이 어우러져 새로운 가치를 창출함으로써 국민들의 편의를 증진하고, 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데 일조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물류 생태계에 새로운 도전과 혁신을 선도하는 물류 창업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