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부산 북구, 주민들 일상에 행복을 주는 '희망공연'

기사승인 : 2021-06-16 15:04 기자 : 김나연

부산 북구는 주민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덕천동 젊음의 거리와 구포역 광장에서 '일상에 행복을 더하는 희망공연'을 정기적으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부산 북구 제공)

첫 공연은 지난달 29일 오후 3시 30분 덕천동 젊음의 거리에서 진행했다.

공연단체는 2021년 부산시 청년 거리 예술 활성화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디크레이션'으로 흥겨운 케이팝(K-pop) 댄스를 선보였고 바이올린 연주자와 콜라보레이션 공연을 진행해 관심을 모았다.

지난달 30일에는 지역예술인들로 구성된 공연 심리방역단 '돋을별'이 구포역 광장에서 어쿠스틱 기타 연주, 전통민요와 춤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였다.

북구는 앞으로 야외공연을 매월 2회 이상 정기적으로 개최해 구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침체한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정명희 구청장은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문화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돼 아쉬움이 컸다"며 "'청년'과 '희망'의 이름으로 쏘아 올린 작은 위로가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는 마음 백신이 되길 바란다"며 기대를 밝혔다.

한편, 북구는 오는 20일 덕천동 젊음의 거리에서 '돋을볕'이 전통춤과 퓨전국악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