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증평군, '독서왕 김득신' 특별전시회 개최

기사승인 : 2021-04-14 12:11 기자 : 김나연

증평군 독서왕김득신문학관은 7월 11일까지 3층 기획전시실에서 '느리지만 끝내 이루었던 길 - 독서왕 김득신' 展을 개최한다.

(사진=증평군청 제공)

문학관이 '백곡집(栢谷集)'과 '임인증광별시방목(壬寅增廣別試榜目)'이 충청북도 문화재로 지정예고 된 것을 기념해 마련한 특별전시회다.

충북도는 지난달 백곡집을 유형문화재로, 임인증광별시방목을 문화재자료로 각각 지정예고 했다.

이번에 지정 예고된 김득신 문학관 소장 '백곡집(栢谷集)'은 김득신의 후손들이 문집간행을 위해 김득신의 시와 산문 등을 필사한 것으로 김득신의 10대손 김명열 씨가 기증한 유물이다.

'임인증광별시방목(壬寅增廣別試榜目)'은 김득신이 임인년에 치러진 증광별시에서 급제한 사실을 알 수 있는 책으로 증광별시의 실행과정과 급제자 명단을 자세히 알 수 있어 중요하다.

문학관은 2019∼2020년에 구매한 유물 15건 35점도 함께 선보인다.

김득신이 1만 번 이상 읽은 문장이 기록된 '당송팔대가문초(唐宋八大家文抄)', '전국책(戰國策)' 등을 비롯해 김득신이 서문을 지은 '소화시평(小華詩評)', '순오지(旬五志)' 등이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조선 숙종 때 다작 시인으로 증평을 대표하는 역사 인물인 김득신이 아둔했지만, 책을 가까이해 늦은 나이에 끝내 과거에 합격한 대기만성의 삶을 재조명한다.

또한 김득신이 묵묵히 걸어왔던 것처럼 그동안 증평군에서 추진한 김득신 콘텐츠 활용사업, 독서 관련 사업 등을 살펴보며 독서문화도시 증평을 소개한다.

전시 관람 후 현장에서 참여하는 '김득신 삼행시 짓기',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큐레이터(학예연구사)의 상세한 전시설명과 직업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큐레이터와의 대화' 등의 참여형 연계프로그램도 준비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충청북도 문화재로 지정되는 김득신 관련 유물을 소개하고 김득신 콘텐츠를 활용한 증평군의 사업 등을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