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충남교육청, '난치병 앓고있는 학생 200만 원 지원'

기사승인 : 2021-06-24 09:20 기자 : 정수석

충남교육청은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학생 200명에게 1인당 200만 원의 치료비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충남교육청 난치병 학생지원위원회'는 지난 6월 1일 심의를 통해 학교의 추천대상자 가운데 경제적 사정과 질환의 위중 정도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대상자 200명을 선정했다.

지원 대상은 도내 암, 심혈관 질환, 뇌혈관 질환, 소아당뇨, 희귀난치성 질환 등 장기적 치료를 필요로 하는 학생으로 1인당 200만 원의 성금을 지원한다.

충남교육청은 최근 5년간 1천4명의 학생들에게 총 20억 800만 원의 성금을 지원하며 모든 학생들의 학습권과 건강권을 보장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교육복지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김지철 교육감은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학생들에게 치료비의 일부를 지원함으로써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북돋아 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학생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심어주는 사랑 나눔 실천 사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