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환경

HOME > 환경

수원시, 생태계교란종 붉은귀거북 퇴치 활동 '성과'

기사승인 : 2020-11-09 12:29 기자 : 강태영

경기 수원시가 지역 내 연못과 저수지 등에 서식하는 생태계교란종인 붉은귀거북 퇴치 활동을 벌였다.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와 붉은귀거북 포획단은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수원지역 저수지와 연못 등 붉은귀거북의 주요 서식지에서 284개체를 포획했다.

미국 미시시피 지역이 원산지인 붉은귀거북은 진한 초록색 등딱지에 누런색, 황록색의 복잡한 무늬가 있고, 배는 선명한 누런색에 점무늬가 흩어져 있다. 머리는 크고 옆쪽에 붉은 선이 있다. 등딱지 길이가 수컷은 약 15㎝, 암컷은 20㎝이다.

번식력이 강하고 키우기 쉬워 애완용으로 인기가 높았다. 또 가격이 저렴해 방생 등의 종교행사에도 많이 이용돼 하천에 방류되기도 했다.

하지만 고유 어종과 토종붕어 등을 가리지 않고 먹는 잡식성으로 개체 수가 증가하면서 서식지가 겹치는 한국 토종인 거북 남생이 개체 수가 줄자 환경부는 지난 2001년 붉은귀거북을 생태계교란종으로 지정했다.

수원에서도 저수지와 연못, 하천 등에 서식하면서 생태계를 교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수원시는 붉은귀거북 포획단의 도움을 받아 서식밀도가 높거나 생태계 영향이 높은 지역에서 우선으로 포획했다.

포획단의 자원봉사로 진행된 포획은 만석거, 서호저수지, 신대저수지, 원천저수지, 광교저수지 보훈원 연못 등에서 총 22회에 걸쳐 이뤄졌다.

수원시는 내년에도 붉은귀거북 포획단과 협력해 퇴치 활동을 벌여나가고, 정기적인 관리 방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박대호 붉은귀거북 퇴치단장은 "붉은귀거북을 애완용으로 키우다 처리할 경우 저수지나 하천에 방생하지 말고 거북을 뒤집어 땅에 묻어야 한다"며 "부득이한 방생 등의 행사에서는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방생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