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환경

HOME > 환경

환경부, 폐교활용 환경교육 활성화 '녹색전환' 앞당긴다

기사승인 : 2020-05-22 11:50 기자 : 강태영

환경교육 강화를 위해 정부가 폐교를 체험형 환경교육시설로 활용하기로 했다.

(사진=폐교를 활용한 Eco-Schol 모델, 환경부)

환경부는 ’제6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환경교육 활성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국민 환경역량 제고방안’ 대책을 논의했다고 22일 밝혔다.

환경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국민이 환경문제를 이해하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문제 해결형 교육 중심으로 전환하는 데 중점을 뒀다.

환경부는 ‘평생학습권 보장으로 환경시민 양성’이라는 목표로 학교 환경교육 강화, 사회환경교육 확대, 환경학습권 구현을 위한 제도기반 강화, 환경교육 분야 사회적 경제 활성화 등 4가지 추진과제로 대책을 구성했다.

우선 초·중·고 학년별·과목별 수업에 활용할 수 있게 새로운 교육기법과 환경교육 자료 1,500개 이상을 개발해 보급하기로 했다.

또 전국의 폐교 170곳 중 접근성이 좋고 안전기준에 적합한 곳을 선정해 환경테마관과 생태놀이터 등 종합환경교육시설(Eco-school)로 조성한다.

교원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연수를 확대하고, 환경교육 성과가 우수한 사범대학을 '환경교육 선도대학'으로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환경교육이 지역에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기업·금융기관·종교·예술계 등 다양한 계층과 협력 과정을 운영하고, 환경학습 경험이나 봉사활동이 진학이나 취업의 근거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환경학습계좌제'도 도입된다.

환경교육사 자격증을 국가자격체계로 전환해 양질의 환경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교육 강사의 소양과 자질을 국가가 보증하도록 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런 내용의 '환경교육진흥법' 개정법률안을 21대 국회에 제출할 방침이다.

주대영 환경부 정책기획관은 “이번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국민의 평생 환경학습권을 보장하고 기후위기 등 환경 현안 해결과 함께 우리 사회의 녹색전환을 이끌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