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수원시, 소상공인 보증 규모 320억 원 대폭 상향

기사승인 : 2020-04-03 16:23 기자 : 정수석

코로나 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원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한 특례보증 규모가 320억 원 확대돼 1천여 개 업소가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사진=수원시청 제공)

수원시는 3일 오후 2시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시 소상공인 육성지원 업무 협약식'을 열고 경기신용보증재단 및 기업은행, 하나은행 등과 소상공인 경영안정 지원에 뜻을 모았다.

이날 협약을 통해 시는 특례보증 사업예산을 16억 원 증액하고 기업은행과 하나은행도 각각 8억 원씩의 매칭 출연을 하기로 했다. 또 신용보증재단은 보증심사를 우대해 보증서를 발급하는 데 힘을 보탠다.

이에 따라 시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들을 위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의 재원이 32억 원이나 증액돼 보증 한도와 범위가 늘어났다.

당초 시는 올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 예산으로 9억 원을 수립했으나 코로나 19 사태 이후 1차 추경에서 16억 원을 추가했다.

여기에 2개 은행이 출연금을 보태 시 소상공인들을 위한 특례보증 출연금이 총 41억 원으로 늘어나면서 출연금의 10배인 410억 원까지 보증이 가능해졌다. 이는 당초보다 약 1080개 업소가 추가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규모다.

특히 보증 한도도 1천만 원 늘어난 최대 3천만 원으로 상향 시켜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하며 사업체 운영 부담이 장기화하는 사업주들에게 도움을 줄 전망이다.

그뿐만 아니라 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수수료 지원을 추가로 신설해 이달부터 올해 말까지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신청한 소상공인들에게 업소당 30만 원 이내의 수수료를 지원해 약 1천300개 업소가 지원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협약에는 염태영 시장과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재홍 기업은행 부행장, 안영근 하나은행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또 송철재 시 소상공인연합회장이 함께 자리해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염태영 시장은 "골목상권이 겪는 어려움은 생존이 걸린 문제로, 소상공인들이 위기를 버텨낼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하겠다"며 "오늘 협약이 지역 내 소상공인들에게 은행의 문턱이 낮아지는 효과로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