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동물

HOME > 동물

약사회 "농축부, 수의사에 동물용 의약품 독점권 부여" 중단 요구

기사승인 : 2020-03-18 15:14 기자 : 정수석

농림축산식품부가 수의사 처방을 독점하는 동물의약품을 확대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약사사회가 반발하고 있다.

대한약사회는 1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수의사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확대를 위한 서면 의견조회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된 이후에 동물보호자, 관련 단체들과의 충분한 논의를 통해 의견을 수렴할 것을 촉구했다.

이는 지난 13일 농축부가 코로나19를 이유로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지정 협의회 회의를 전격 취소하고 기습적으로 서면 의견조회로 대체하려는 시도에 따른 조치이다.

김성진 동물약품이사는 “코로나19의 지역내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 부처는 물론 온 국민이 합심하고 있는 때에 반려동물 보호자의 선택권을 침해하고 수의사에게 동물용 의약품 독점권을 부여하려는 농축부의 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농축부는 동물병원의 깜깜이 진료에 대한 내역 공개나 진료비 약품비 폭리에 대한 해결책을 요구하는 반려동물 보호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지난 16일 동물약국협회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반려동물보호자 80.6%는 동물병원에서의 접종비에 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동물병원에서만 반려동물 예방접종을 하는 것에는 67%가 반대한다고 답변했다. 

또한 동물병원에서만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면 반려동물보호자의 54%가 예방접종 하는 비율이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