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출판사] 놀이는 자본주의에 대한 혁명 ‘놀이하는 인간’ 출간

작성일 : 2018-12-01 16:25 수정일 : 2018-12-17 01:09 작성자 : 박정훈 ( leebounghi@daum.net )

 

문예출판사가 놀이는 자본주의에 대한 혁명 ‘놀이하는 인간’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도발적인 주제와 쉬운 글쓰기로 독일 철학계와 사회분석 분야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노르베르트 볼츠 교수(베를린 공대 미디어학과)의 새 책 ‘놀이하는 인간: 놀지 못해 아픈 이들을 위한 인문학’은 놀이에 대한 편견에 맞서는 새로운 주장을 펼친다. 21세기의 놀이는 개인의 삶을 통제하려는 국가와 자본주의에 대한 혁명이자 21세기의 산업과 문화를 설명할 주요한 학문적 키워드라는 것이다.

놀이하는 인간을 뜻하는 ‘호모 루덴스’라는 명칭이 있음에도 놀이하는 사람은 자기계발도 아닌 일에 아까운 시간을 낭비한다고 질타 받는다. 노르베르트 볼츠 교수는 이 같은 비난의 원인이 인간을 비용과 효과로 따져 합리적으로 시장에 참여하는 주체로 보는 호모 에코노미쿠스(경제적 인간)적 관점에 있다고 지적한다.

19세기부터 유럽의 기독교는 노동을 삶의 우선적 가치로 설교하며 자본주의의 성장을 도왔고 이후 노동과 성장을 중시한 국가와 자본주의는 놀이를 통제함으로써 호모 에코노미쿠스라는 명칭이 오늘날 인간의 삶을 대변할 수 있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아직은 놀이를 억압하는 것에 익숙한 시대, 이 책은 게임 중독과 같은 각종 중독과 슬롯머신과 같은 우연성 게임에서도 놀이의 긍정성이 있다고 강조한다. 병적인 우울증에 시달리면서도 놀지 못하는 사람은 질병 등에 더 쉽게 노출되기 때문이며 중독이란 낙인과 문제가 되는 놀이는 놀이 자체의 문제이기보다 돈의 문제이거나 사회적 용인의 문제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저자는 이를 바탕으로 놀이의 생산성도 새롭게 발견해야 한다고 말한다. 놀이 규칙은 질서를 의미하고, 질서 안에서 인간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정확히 이해할 수 있다.

또한 결정에 따르는 리스크를 경험하며 성취감과 행복감 그리고 세상과 관계 맺는 법을 배울 수도 있다. 저자는 놀이의 이런 특성이 오늘날 창의력이란 이름으로 현실에 침투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21세기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애플의 스티브 잡스는 워커홀릭이면서도 놀이에 집중하며 창의력을 발현한 대표적 인물이다.

저자는 19세기까지는 생산자의 시대였고 20세기가 소비자의 시대였다면 21세기는 놀이하는 사람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21세기 사회를 더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라도 이 책에서 제안하는 ‘놀이에 관한 즐거운 학문’에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