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코로나19 방역사각지대에 환경미화원이 나선다

기사승인 : 2020-02-25 15:47 기자 : 염소연

인천 중구는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경계를 더욱 강화해 지역 내 방역사각지대 등에 대해 집중방역을 실시한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사진=인천중구청 제공)

이번 집중 방역에는 방역업체 뿐만 아니라 인천시 최초로 환경미화원들이 직접 참여해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방지하는 데 힘을 더하기로 했다.

관내 주요 관광지인 차이나타운, 동화마을, 신포시장과 영종국제도시 내 버스정류장 등을 중심으로 거리 청소 구간 중 유동인구는 많으나 자칫 소홀해지기 쉬운 시설에 대해 분무소독기와 소독걸레를 이용해 코로나19 상황이 잦아들 때까지 매주 3회 이상 방역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동택 중구 환경미화원 노동조합 부위원장은 "이번 코로나19 집중 방역이야말로 환경미화원이 적극 동참해야 할 때라며 이번 방역을 통해 지역 내 감염병 확산 방지와 주민 건강을 위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홍인성 구청장은 "코로나19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해서는 환경미화원, 자원봉사자, 구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노력이 필요할 때라며 구에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코로나19 완전히 상황이 끝날 때까지 총력을 기울여 구민들이 하루빨리 마스크를 벗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코로나19의 지역 확산방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해 준 환경미화원 노동조합의 노고에 감사의 인사와 함께 주민들도 감염병 예방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