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치영 원장의 생기있는 피부건강 이야기-알레르기성 자반증

작성일 : 2018-12-15 11:27 작성자 : 하지수

 

어느 날 갑자기 몸에 붉은 반점이 생기면서 발목이나 무릎 등에 관절통과 함께 복통이 나타나면 ‘알레르기성 자반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알레르기성 자반증’은 피부에 붉은색이나 보라색의 작은 반점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대부분 사람들이 처음에는 멍 정도로 인식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겨 치료를 방지하는 경우가 많다.

알레르기성 자반증은 단순한 피부질환이 아니라 혈관염으로 인해 피부에 먼저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초기에는 주로 다리의 종아리와 허벅지 및 엉덩이 부위에 피멍 같은 작은 붉은 반점이 발생하게 된다. 증상이 악화되면 배와 등을 비롯해서 팔이나 목, 얼굴에까지 발생하기도 한다. 피부 증상외에도 복통, 구토, 관절통을 호소하며 심한 경우 신장 손상을 일으켜 단백뇨와 혈뇨가 동반되기도 한다.

이런 알레르기성 자반증의 원인은 식품 또는 약물과의 연관성이 증명되기도 해 알레르기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어린이들에게 많이 발생해 ‘제2의 아토피’라고도 불리지만 최근에는 성인들에게도 발생하기도 했다.

우리 인체의 면역체계가 교란되면서 인체 내부의 혈관을 이물질로 착각하여 공격하게 되고 혈관에 염증이 생기면서 알레르기성 자반증이 시작된다. 이 때문에 자반증은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으로 분류되는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알레르기성 자반증 치유를 위해 면역력의 회복에 주력한다. 인체 면역시스템을 회복하여 개선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치료 원리이다. 독소 및 염증 배출을 돕는 치료를 통해 인체의 고유한 면역시스템을 개선하면 피부가 재생되면서 면역체계 이상인 알레르기성 자반증이 치료되는 것이다.

이런 알레르기성 자반증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개인의 체질과 증상에 맞는 한약으로 체질을 개선하여 피부재생을 돕고 면역체계를 바로 잡는 치료를 중심으로 한다.

이와 함께 정체된 기혈의 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침, 환부의 증상 개선을 돕는 약침 등의 치료를 병행해 우리 몸이 스스로 병을 치료할 수 있도록 하는 원인 치료가 중심이 된다.
또한 인스턴트를 비롯한 가공식품과 밀가루, 유제품, 기름진 음식과 튀긴 음식등 을 삼가하는 식이요법이 중요하다.

알레르기성 자반증을 단순 피부질환으로 보고 방치하게 되면 더 큰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어 조기에 전문가의 정확한 진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도움말] 생기한의원 강남역점 박치영 대표원장

출처 : 금강일보(http://www.ggilbo.com)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