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기업

HOME > 기업

KT, 대우건설과 코로나19 대응 위해 CDN 활용

기사승인 : 2020-02-18 14:56 기자 : 하유미

KT가 대우건설과 함께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물 견본주택을 폐관하고 클라우드 CDN 기반의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KT 제공)

클라우드 CDN(Content Delivery Network)은 트래픽을 분산해 영화, 방송, 게임 등 대용량 콘텐츠를 최상의 경로로 전달하는 기술이다.

KT는 2006년부터 게임,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및 온라인 강좌 교육기관 등에 클라우드 CDN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이용자가 원하는 평형을 선택 후 3D로 촬영된 주택의 내부 모습을 360°로 돌려가며 실감형으로 체험하게 돼 있어, 고용량의 서비스 제공환경이 필수적이다.

KT와 대우건설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이 사이버 모델하우스에 대규모 동시접속자가 몰릴 것에 대비해 KT 클라우드 CDN을 적용했다.

KT 클라우드 CDN을 사용하면 최대 2GB의 대용량 데이터를 10Gbps의 대역폭으로 즉시 서비스할 수 있기에, 많은 접속자가 몰려도 끊김 없는 3D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한편,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매교역 푸르지오 SK VIEW'를 시작으로 이달 14일부터 오픈했으며, http://www.prugio.com 으로 들어가면 우측 상단 배너로 접속할 수 있다.

KT 기업고객본부 박정준 본부장은 "KT는 대우건설과 함께 코로나 19 집단 감염의 위험이 큰 실물 견본주택 대신 KT 클라우드 CDN 기반의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구축했다"며 "최대한 실제와 가깝게 많은 사람이 동시에 접속해도 끊김 없는 빠른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인사관리지원본부 조인환 본부장은 "매교역 푸르지오 SK VIEW는 사이버 모델하우스만을 제공하기에 서비스 안정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만 했다"며 "인기 지역임을 고려해 클라우드 서비스 등 최적의 IT 인프라 제공을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꾀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