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문체부, '제7회 전통 기록문화 활용 대학생 콘텐츠 공모전' 개최

기사승인 : 2021-04-06 11:59 기자 : 김나연

수백 년이 지나도 살아 숨 쉬고 있는 옛 기록들이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바로 영화·드라마와 같은 콘텐츠 속에서 창작 소재로 활용되는 옛 선인들의 이야기들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전통 기록문화의 무한한 가능성에 착안해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정종섭, 이하 국학진흥원)과 함께 5월 7일부터 14일까지 '제7회 전통 기록문화 활용 대학생 콘텐츠 공모전(부제: 스토리테마파크 창작 콘텐츠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옛날부터 내려오는 고문서, 일기 등을 소재로 활용해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만화 등 사업화가 가능한 콘텐츠 기획안을 찾는다.

대학생이나 대학원생(박사과정 제외)이면 누구나 3∼4명의 팀을 구성해 참가할 수 있다.

콘텐츠 제작을 위한 영감을 얻고 싶거나 이야기 소재가 필요하면 '스토리테마파크' 누리집(http://story.ugyo.net)에서 제공하고 있는 조선시대 일기류(번역본) 등을 활용하면 된다.

올해로 7회째 열리는 공모전은 참가하는 모든 팀이 함께 성장해나가는 '교육형 공모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단순한 공모작 선정에 그치지 않고, 전문가가 참여하는 교육형 지도(멘토링) 프로그램을 함께 제공해 실질적인 사업화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충무공 이순신의 난중일기를 소재로 게임콘텐츠를 기획해 대상을 받은 한국다람쥐 팀의 '난전일기' 보드게임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현재 제품 생산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에 참가하려면 '스토리테마파크' 누리집에 5월 14일 오후 5시까지 기획안을 접수하면 된다.

서류심사와 면접 심사를 거쳐 기획안 공모에 선정된 8개 팀에는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간 교육형 지도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보완된 기획안은 11월 중 심사를 통해 최종 시상할 예정이다.

역대 공모전 수상작 작품은 스토리테마파크 누리집 내의 '창작 콘텐츠 공모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모전 접수 방법 등 더욱 자세한 내용은 사업담당자(054-851-0843)에게 문의하면 알 수 있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한류의 뿌리이자 우리의 역사적 문화자원인 전통 기록문화는 창작 콘텐츠를 다양화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 신한류를 이끌어갈 청년 인재를 발굴하고 창조적인 문화를 조성하는 데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