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부산현대미술관,차별화된 기획전시 준비

기사승인 : 2020-02-24 17:41 기자 : 하지수

부산현대미술관이 올해도 영상과 뉴미디어, 테크놀로지 아트를 중심으로 한 차별화된 기획전시를 준비한다.

(사진=부산광역시청 제공)

상반기에는 움직이는 작품을 통해 우리의 감성을 자극하는 'Emotion in Motion' 전과 기술과 예술의 관계를 조명하는 ''기술'에 관해' 전이 진행된다.

먼저 ''기술'에 관해' 전은 오는 25일부터 지하 1층 전시실 3·4·5에서 개최된다.

김대홍, 김승영, 노해율, 신형섭, 안수진, 이광기, 조덕현, 한진수, 지문(Zimoun, 스위스) 등 지역 작가를 포함한 국내외 작가 9명의 설치작품 25점으로 구성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본적인 기계장치를 활용하는 로우-테크놀러지(Low-Technology) 기반의 미술작품을 살펴본다.

고도화된 기술 즉, 하이-테크놀러지(High-Technology)가 빠르게 도입되고 있는 우리 사회와 동시대 미술에서 로우-테크놀로지를 활용한 예술작품이 미술과 기술이라는 두 영역을 어떤 식으로 매개하며 새로운 미적 의미를 만들어내고 있는지에 관해 묻는다.

또한, 전시는 오늘날 기술과 미술의 어원인 '테크네'와 '아르스'가 지녔던 원래의 의미가 오늘날의 새로운 미술과 기술을 지시하는 데 유효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참여작가들의 '기술'과 '미술'에 대한 관점이 현대미술의 근원적이고 미학적인 면에서 어떻게 해석될 수 있는지를 탐구한다.

특히 미술계에서 지명도가 높은 조덕현 작가의 '음의 정원' 작품은 대형 스크린에 투영된 식물과 오브제들의 그림자와 음악의 접목이 인상적인데 그가 발표한 시리즈 중 가장 큰 규모의 설치작품이다.

그리고 부산 출신인 김대홍 작가의 비닐봉지 로봇 작업은 일상의 재료와 장난감을 접목한 기발함이 돋보인다.

한편 현대미술관 2층 전시장에서는 지난달 23일부터 'Emotion in Motion' 전시가 진행되고 있다.

이 전시는 움직임이 있는 키네틱(Kinetic) 작품들을 중심으로 국내외 작가와 팀, KEEN, 김현명, 윤성필, 장지아, 정성윤, 최수환, 최종운, 빌 비올라(Bill Viola)의 영상과 설치, 뉴미디어, 사진 기반의 작품 16점이 전시되고 있다.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김수, 정찬호 작가로 구성된 작가듀오 KEEN은 지역 곳곳에서 채집한 오래된 문 150여 개를 이용한 대형 작업을 설치했다.

'아무도 살지 않는다'는 명제의 이 작업은 관객이 지나가면 문이 닫히는 관객 반응형 작품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전시는 움직임이 있는 키네틱 아트(Kinetic Art)나 영상 작품의 단순한 기계적 움직임만을 관찰하기보다는, 작품의 움직임과 연관된 다양한 사고와 감성을 통한 교감을 유도하고 있다.

두 전시는 오는 7월 26일까지 진행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평일은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금·토요일은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산현대미술관 홈페이지(http://www.busan.go.kr/moca) 참고 또는 전화로 문의(051-220-7400)하면 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