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대구시교육청, '엄마품 돌봄유치원' 100개 원으로 확대 운영

기사승인 : 2021-03-03 12:20 기자 : 김나연

대구시교육청은 맞벌이 부부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긴급 돌봄 수요 증가에 따라 3월부터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엄마품 돌봄유치원'을 100개 원으로 확대 운영한다.

(사진=대구교육청 제공)

엄마품 돌봄유치원은 맞벌이 가정의 출퇴근 시간에 맞추어 유치원 교육과정 시작 전(오전 9시 이전)과 방과후 과정 이후(오후 6시 이후) 돌봄을 운영하는 유치원으로 대구시교육청에서는 2009년 이후 13년째 운영해 오고 있다.

특히 2021년도에는 학부모의 요구를 반영해 돌봄유치원 수를 지난해 80개 원에서 100개 원으로 확대 운영한다.

3월 1일 기준 아침 7시에서 9시까지 운영하는 아침 돌봄유치원은 10개 원, 저녁 6시에서 최대 밤 10시까지 운영하는 저녁 돌봄유치원은 82개 원이며 오는 5월경 8개 돌봄유치원을 추가 선정해 총 100개 원을 운영할 예정이다.

엄마품 돌봄유치원 이용 대상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만 3∼5세 유아로 희망하는 돌봄유치원에 직접 신청할 수 있다.

돌봄유치원에서는 유치원 교사 또는 보육교사 자격이 있는 돌봄 강사 또는 유치원 교원이 휴식, 자유 놀이 등 돌봄 프로그램(care)을 운영하며, 안전 관리를 강화해 유아들이 엄마 품처럼 안전하고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운영한다.

대구시교육청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엄마품 돌봄유치원 100개 원에 총 14억5천200만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유치원당 예산 지원 규모는 최고 1천920만 원에서 최저 900만 원 정도이다.

대구시교육청은 4개 교육지원청이 함께 돌봄유치원의 안전관리와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연 1회 이상 돌봄유치원의 전반적인 운영 사항을 지도·점검할 예정이다.

지난해 돌봄유치원에 참가한 유아는 880명이며 돌봄유치원에 참가한 학부모들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 99.7%가 돌봄유치원 운영에 만족하고 사회활동 참여에 기여하고 있다고 응답하는 등 돌봄유치원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수성구 파동 소재 동영유치원 학부모 이안휘 씨는 "유치원에서 늦은 저녁까지 아이를 잘 돌봐주셔서 안심하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도록 돌봄유치원이 계속해서 운영됐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강은희 교육감은 "엄마품 돌봄유치원 운영을 통해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맞춤형 돌봄서비스 제공으로 육아 부담 경감 및 저출산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