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서울시교육청, 23일 올 첫 검정고시 6088명 응시

기사승인 : 2020-05-21 13:03 기자 : 김나연

코로나19로 두 차례 연기된 2020년도 검정고시가 오는 23일 서울 시내 13개 고사장에서 실시된다. 

서울시교육청은 2020년도 제1회 초졸·중졸·고졸 검정고시에는 초졸 434명, 중졸 1159명, 고졸 4495명 등 총 6088명이 응시하며, 장애인 46명, 재소자 19명도 시험을 치른다고 21일 밝혔다.

검정고시는 당초 4월 11일에 치러질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두 차례 연기된 바 있다.

모든 응시자는 수험표와 신분증을 지참해야하며, 중졸·고졸 응시자 중 점심시간이 포함된 경우 도시락과 음용수도 준비해야 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시험 응시자 전원에 대해 확진자나 자가격리대상자가 있는지 확인을 마쳤고, 시험 당일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면 대응할 수 있도록 관할 보건소와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했다.  

합격 여부는 오는 6월 16일에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