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부산 모든 초·중·고교생에게 교육재난지원금 10만원 지급

기사승인 : 2020-05-12 13:07 기자 : 김나연

부산시교육청이 부산지역 초, 중, 고 전 학생에 코로나19 극복 차원에서 교육재난지원금 10만원씩 지급한다. 

(사진=부산시교육청 제공)

부산시의회와 부산시교육청은 부산지역 전 학생에 교육재난지원금 지급과 고교 무상급식·교육 시행 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시교육청의 교육재난지원금은 휴업과 온라인 개학으로 무상급식과 같은 교육복지 혜택을 받지 못했던 초, 중, 고등학생 30만 7819명에 1인당 10만원씩을 지급한다는 것이다.

고교 1학년 학비와 고교 3학년 급식비도 2학기부터 지원된다. 

이를 위해 부산시의회와 협의해 빠른 시일 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울산, 제주에 이어 세 번째다. 

부산시 고교 무상교육은 2019년 3학년을 시작으로 현재 2학년까지 시행 중이다. 당초 계획보다 6개월 앞당겨 오는 2학기부터 고교 1학년도 지원할 예정이다.

소요 재원은 307억 9000만원으로 학교 휴업기간 중 미집행된 급식비와 시교육청 예비비, 기편성 예산의 조정 등 자체 예산으로 마련된다.

현재 초·중·고교 1, 2학년에 대해선 교육청과 시, 구·군에서 재원을 분담하여 지원하고 있으나, 3학년의 경우 소요예산 70억원 전액 교육청 재원으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2만349명이며, 1인당 34만4000원의 혜택이 돌아간다.

김석준 시교육감은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부모님들의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교육재난지원금 등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아이키우기 좋은 부산을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