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 초청 특강으로 제49회 포럼 본 개최

작성일 : 2018-12-12 19:30 작성자 : 하윤희

  •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이 제49회 포럼 본에서 소수의견 및 한국사회의 인권 등을 내용으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 이하 양평원)이 11일(화)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 특별강연으로 2018년 제4차 포럼 본*(forum BORN, 제49회)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정부·기업·민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남녀 오피니언 리더 100여명 참석

‘소수의견이 말하는 한국 사회의 인권’을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은 “민주화 운동의 결실로 1987년 헌법이 만들어졌고 이 헌법에 따라 헌법재판소가 설립된 지 30년이 지났다”고 말하며 강연을 시작했다.

*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1953년생)은 전남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와 제19회 사법고시에 합격 후, 판사와 법원장, 대법원 재판연구관, 사법연수원장 및 헌법재판관 등을 역임했고 현재 전남대학교 석좌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 전 헌법재판관은 “민주화가 이루어지고 이어 민주주의가 공고화되면 기본적 인권이 효과적으로 보장될 수 있는 여건은 만들어진다”며 “인권이 보다 확실하게 보장을 받으려면 무엇보다도 공정하고 독립적인 헌법재판소 및 사법부의 존재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나라 인권의 현주소를 헌법재판소 결정 등을 통해 살펴보는 시간과 함께 “미흡한 부분에 대한 새로운 시도를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밝히며 마무리로 큰 호응을 얻으며 강연을 마쳤다.

양평원 나윤경 원장은 소수이지만 가장 또렷한 목소리로 기억될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의 특별 강연에 감사를 표하며 “올 한 해 #Me too를 비롯해 여성의 존재론적 의미를 되묻게 하는 사건사고, 잦아들지 않는 사이버 성폭력과 젠더폭력은 한국 사회의 민주주의가 여전히 미완의 상태임을 보여준다”며 “가늘지만 강렬한 빛을 발한 몇몇 지성과 양심 덕분에 미완의 민주주의를 보다 성숙된 단계로 변화시켜 낼 수 있다는 희망을 엿보았던 2018년의 훈훈한 마무리를 포럼 본 회원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하며 포럼을 마쳤다.

2010년 4월 출범한 포럼 본(Forum Born)은 현장 활동가, 언론인, 정치인, 교사, 교육행정가 등 한국 사회 여성과 남성 오피니언 리더의 젠더 감수성 향상과 성 주류화 정책 및 문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마련되는 토론장이다.

출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