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ategory1}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GROUP_lpr_all}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염소라기자의 오피니언 뉴스] トランプ米大統領が約2週間にわたってアジア歴訪を終えた。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약 2주간에 걸쳐 아시아 순방을 마쳤다.

작성일 : 2018-12-03 16:29 수정일 : 2018-12-16 20:40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トランプ米大統領が約2週間にわたってアジア歴訪を終えた。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약 2주간에 걸쳐 아시아 순방을 마쳤다.

 

彼は自国第一主義によるアジア太平洋地域の安定と繁栄の秩序づくりが一番責任が見えなかった。

 그는 자국 제일주의로 인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정과 번영의 질서만들기가 제일 책임이 보이지 않았다.

 ベトナムで演説したトランプ氏は「自由で開かれたインド太平洋」構想を掲げ、地域に関与していく方針はみせた。

베트남에서 연설한 트럼프씨는[자유당에서 열린 인도 태평양] 구상을 내걸어, 지역에 관여해야 갈 방침을 보였다.

 しかし、大半は経済問題にあてられ、安全保障にはほとんど触れなかった。中国の強引な海洋進出への言及もなかった。

하지만, 대부분 경제 문제에 맞춰져, 안전 보장에는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의 강제 해양 진출의 언급도 없었다.

 ベトナム首脳との会談では、中国を念頭に「仲裁ができるなら、知らせてほしい」と持ちかけた。

베트남 수뇌와의 회담에서는, 중국을 염두에 놓고[중재를 할 수 있다면, 알려주면 좋겠다]라고 제의했다.

 米国の重みが目減りし、中国への配慮が強なって東南アジア諸国連合(ASEAN)の会合にも表れ、南シナ海問題の議論は低調だった。

미국의 부담감을 줄여 중국의 배려가 강해져 동남아 국가연합(ASEAN)의 회합에도 나타나, 남중국해 문제의 논의는 저조했다.

 

米国は各国がどのように取り組むのか正確な指針が見えない。

미국은 각국의 나라가 어떻게 임해야 하는지 정확한 지침이 안보인다.

 オバマ政権は米国を「太平洋国家」と位置づけ、アジア重視を宣言した。経済、外交、軍事の重心を欧州・中東などから移す方針を示した。

오바마 정권은 미국을 [태평양 국가]라고 규정하고, 아시아 중시를 선언했다. 경제, 외교, 군사을 중심으로 유럽, 중동 등부터 옮길 방침을 나타냈다.

 外交や安全保障ではASEANとの連携強化と、経済では環太平洋経済連携協定(TPP)で 多国間の枠組みを重視した。

외교나 안전보장에서 ASEAN과 연계 강화와 경제에서는 환태평양 전략적 경제 동반자 협약(TPP)으로 다국 간의 틀을 중시했다.

 

 今回の歴訪では「私は常に米国を最優先する」とし、トランプ氏はアジアの経済統合の動きに関心を示さない。二国間交渉を重んじる考えを力説した。

이번 순방에서는 [나는 항상 미국을 최우선 한다]라고 하고 아시아 경제 통합 움직임에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양자 협상을 중시하는 생각을 역설했다.

 

 

米国は地域規範づくりなどの責務をきちんとしないと、米国は支持を持ちにくくて、アジアの未来を見られないだろう。

미국은 지역 규범 마련의 책무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미국은 지지를 갖기 어려울 것이고 아시아의 미래를 볼 수 없을 것이다.

 

 米外交の自由や法の支配などの理念も、置き去りにされたのは深刻な問題だ。中国やフィリピンなどの民主化や人権について、トランプ氏は気にしない。

미국 외교의 자유와 법의 지배 등의 이념도, 고립된 것은 심각한 문제다. 중국이나 필리핀 등의 민주당이나 인권에 관해서, 트럼프씨는 신경쓰지않는다.

 

多国間の協調枠組みづくりこそ、アジア太平洋の持続的な発展が可能だ。

다국 간의 협조를 만들어야 아시아 태평양의 지속적인 발전이 가능할 것이다.

칼럼 최신 기사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