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ategory1}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GROUP_lpr_all}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염소라기자의 오피니언 뉴스] 社説:70歳からの年金受給論 選択肢を広げた方がいい(70살부터 연금 수급론 선택지를 넓히는 편이 좋다)

작성일 : 2018-11-27 16:29 수정일 : 2018-12-16 17:24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年金の受給開始年齢を各人の選択で70歳より後に遅らせる案の検討が始まった。内閣府の有識者会議が高齢社会対策の骨子に盛り込むことを決めた。

 何歳になっても働き続けられることは、その人の生きがいだけでなく、年金財政の安定にも有効だ。少子高齢化が進む中で年金制度を維持する方策を考えないといけない。
 年金制度を維持するには、現役世代の負担を増やしたり、高齢者の受給額を減らしたりするしかない。
 会社員や公務員が加入する厚生年金の保険料率が2004年の制度改正から毎年0・354%ずつ引き上げられてきたのはそのためだ。その保険料率は今月18・3%に引き上げられ、制度改正で定められた上限に達した。これで固定される。
 今後は現役世代が出す保険料の範囲内で、年金支給のやり繰りをすることになる。パートなどの厚生年金加入をもっと促して加入者数を増やしたり、一律に受給開始年齢を引き上げて受給者の急増を抑えたりすることを考えないといけない。
 自ら保険料を払わなくても基礎年金を得られる専業主婦(第3号被保険者)については、働いて保険料を払っている女性から不公平との批判が根強い。年金財政のためにも改革が検討されるべきだ。
 少子高齢化は数十年にわたって続く。こうした対策を実行しても年金水準が下がっていくことは避けられない。
 年金は65歳から受給できるが、65歳を過ぎても元気な人は大勢いる。一律に受給開始年齢を引き上げなくても、個人の選択で70歳まで遅らせることは現行制度でも可能だ。内閣府の有識者会議はそれをさらに70歳より後にずらそうというのである。
 年金受給を1年遅らせると受給額は約8%増額される。70歳からだと40%以上の増額になる。一般の人にとっては自分で資金運用するより、働き続ける方が有利だ。
 受給開始が遅れれば、それだけ受給期間が短くなる。亡くなって受給できなくなる可能性もある。しかし、年金は長生きのリスクに備える保険である。
 元気で意欲のある人は、年金を受給せずに働き続けることも選択肢の一つとして考えるべきだ。

연금의 수급 개시 연령을 각자의 선택에서 70세 이후에 미루는 방안의 검토가 시작되었다내각부의 유식자 회의가 고령사회 대책의 요점을 넣기로 했다
 
몇 살이 되어도 계속 일하는 것은그 사람에게 희망뿐만 아니라 연금 재정 안정에도 유효하다저출산 고령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연금제도를 유지하는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 
 
연금제도를 유지하려면현역세대의 부담을 늘리거나고령자의 급여를 줄일 수밖에 없다
 
회사원이나 공무원이 가입하는 후생 연금 보험료 지율이 2004년의 제도 개정부터 매년 0.354%씩 인상된 것은 그 이유다 보험료 지율은 이달 18.3%에 오르면서도제도 개정에서 정한 상한에 달했다
 
앞으로 현역 세대가 내는 보험료 범위 안에서연금 지급의 변통하게 된다파트 등으로 후생 연금 가입을 더 재촉하고 가입자 수를 늘리거나일률적으로 수급 개시 연령을 올려 수급자의 급증을 억제하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 
 
스스로 보험료를 내지 않아도 기초 연금을 얻을 수 있는 전업주부(제3호 피보험자)일하고 보험료를 내는 여성부터 불공평하다는 비판이 세다연금 제정으로 개혁이 검토돼야 한다


저출산 고령화는 수십 년 동안 계속된다이러한 대책을 실행하더라도 연금 수준이 떨어지는 것은 피할 수 없다
 
연금은 65살부터 받지만, 65살이 넘고도 건강한 사람이 많다일률적으로 수급 개시 연령을 올리지 않더라고개인의 선택으로 70세까지 늦추는 것은 현행 제도에서도 가능하다내각부의 유식자 회의는 그것을 더 70세 이후로 미룰 것이다
 
연금 수급을 1년 늦추면 수급액은 약 8% 증액된다. 70살이라고 해서 40% 이상이 증액이 된다일반 사람에게 스스로 자금 운용하기보다계속 일하는 편이 유리하다
 
수급 개시가 늦어지면그만큼 수급 기간이 짧아진다사망해도 수급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그러면연금은 장수 리스크에 대비하는 보험이다
 
건강하고 의욕 있는 사람은 연금을 수급 받지 못하고 일하는 것도 선택 사항의 하나로서 생각해야 한다.

칼럼 최신 기사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