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ategory1}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GROUP_lpr_all}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염소라기자의 오피니언 뉴스] ニホンウナギの危機 流通経路の透明性確保を(일본 장어의 위기 유통경로의 투명성 확보를)

작성일 : 2018-12-16 16:29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日本人が最もウナギを食べる時期を迎えた。かば焼き用のニホンウナギの価格は昨年より安いという。

 養殖用の稚魚(シラスウナギ)の漁獲が安定していたためだが、長期的には、稚魚の漁獲量は減少傾向にある。国際自然保護連合が絶滅危惧種に指定した2014年と比べ、資源量が回復したとは言い難い。

 ニホンウナギの減少は、過剰な消費や河川など生息環境の変化が原因とされる。南太平洋から東アジア沿岸にやってくる回遊魚で、ウナギ食を続けていくには、国際協調で資源管理に取り組む必要がある。

 ウナギの消費大国である日本は、その先頭に立たなければならない。ところが、国内ではいまだに稚魚の密漁など違法な取引が横行している。ウナギ業界全体の信頼にかかわる問題で、流通経路の透明性確保は、喫緊の課題だ。

 稚魚の漁獲には都道府県知事の許可がいる。漁獲者は漁獲量を知事に報告する。水産庁によれば、16年に国内の養殖池に入れられた稚魚は19・7トン。輸入量を引いた13・6トンが国内産と推定されるが、知事への報告量は7・7トンしかなかった。

 差し引き5・9トンは、密漁や漁獲量の過少報告など違法な行為を経て流通していると考えられる。

 稚魚の捕獲実態が不透明なままでは、科学的な資源管理などできない。行政や関係業界は連携し、稚魚の捕獲から養殖、販売に至る経路を追跡可能な体制を整えるべきだ。

 ニホンウナギの主要養殖地である日本、中国、韓国、台湾の4カ国・地域は、15年から養殖池に入れる稚魚の量に上限を設けている。ウナギの消費を抑え、資源の回復を図るためだ。しかし、各国が実際に使った稚魚の量の合計は毎年、上限枠の5割程度にとどまる。上限が緩いと、資源の回復にはつながらない。

 しかも、取り組みは紳士協定で、法的拘束力はない。日本は、上限の引き下げや協定の条約化を、粘り強く働きかけていくべきだ。

 流通経路の透明性確保や国際協調体制の強化が進めば、ウナギの持続可能な利用に関する消費者の理解も深まる。さもなくば、ワシントン条約に基づく国際取引の規制対象となる可能性が高まり、日本の伝統的な食文化の維持も危うくなる。

일본인이 한창 장어를 먹는 시기를 맞이했다일본 뱀장어의 가격은 작년보다 저렴하다
 
양식용 치어(뱀장어)의 어획이 안정되고 있었기 때문인지장기적으로 치어의 어획량은 감소 경향이다국제 자연 확보 연합이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된 2014년과 비교해자원량이 회복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일본 장어의 감소는 지나친 소비나 하천 등 생식 환경의 변화가 원인이다남태평양에서 동아시아 연안에 찾아온 회유어로장어 음식을 계속 유지하려면 국제 협조로 자원 관리에 임할 필요가 있다
 
장어의 소비대국인 일본은 선두에 서야 한다그런데국내에서 아직도 치어의 조업 등 불법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장어 전체 업계의 신뢰에 관한 문제로유통 경로의 투명성 확보는 매우 중요한 과제이다.
 
치어의 어획에는 도도부현 지사의 허가가 필요하다생산자는 어획량을 지사에 보고한다수산청에 따르면, 2016년에 국내 양식지에 갇힌 치어는 19,7톤이다수입 물량을 뺀 13.6톤이 국내산으로 추정되는데지사에 보고량은 7.7톤밖에 되지 없었다.
 
차감된 5.9톤은 조업과 어획량 과소보고 등 불법 행위를 거쳐 유통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치어의 포획 실태가 불투명한 채로과학적인 자원 관리는 어렵다행정 관련한 업계들을 연계하여치어의 포획에서 양식판매에 이르는 경로를 추적 가능한 체제를 갖춰야 한다
 
일본 장어의 주요 양식지인 일본중국한국대만 4개국은 2015년부터 양식지에 넣고 치어의 양에 상한을 정하고 있다장어의 소비를 줄이고자원을 회복하기 위해서다그러나각국이 실제로 사용한 치어의 배출량의 합계는 매년 상한선의 5할 정도이다상한이 느슨하면 자원의 회복으로 이어지지 않는다.
 
게다가대처는 신사협정에서 법적 구속력은 없다일본은 상한의 인하와 협정 조약화를 꾸준히 해야 한다. 
 
유통 경로의 투명성 확보와 국제 공조 체제의 강화가 진행되면장어가 지속 가능한 이용에 관한 소비자의 이해도 깊어진다아니면 워싱턴 조약에 따른 국제 거래의 규제 대상이 될 가능성이 커지면서일본의 전통적인 식문화의 유지도 위험해질 수 있다

 
 

칼럼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