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ategory1}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GROUP_lpr_all}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염소라기자의 오피니언 뉴스] トリチウム水 放出への道筋は国の手で(트리튬 오염수 방출에 대한 대책은 국가의 손으로)

작성일 : 2018-12-16 16:29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福島第1原発の放射能汚染水を浄化処理した後に残るトリチウム水の海洋放出に関し、いたずらな混乱が起きている。

 東京電力の川村隆会長が「放出する方針を明言した」とする報道に、漁業関係者らが反発したためだ。川村氏自身は報道を否定している。

 原子力規制委員会の田中俊一委員長も川村氏を批判し、混乱を増したのは残念だ。

 海洋放出は廃炉作業の一環として避けて通れないが、風評を懸念する漁業者の理解を得るのは難しい。これを解決し得る適任者は独立性の高い規制委の長である田中氏の他に見当たるまい。自ら放出の必要性の理を説いて、その実現を図ってもらいたい。

 第1原発の敷地内には900基の大型タンクが林立し、うち580基の中身がトリチウム水だ。


 放射性元素のトリチウムは水素の一種である。水そのものの一部であるため、フィルターで除去できず、高濃度汚染水を浄化装置で処理しても最後まで残る。

 だが、トリチウムの放射線は弱い上、人体に蓄積しない。自然界にも存在するので、基準値以下での海洋放出は、福島事故の前から認められていた。にもかかわらず第1原発では敷地内の大型タンクにため続け、今でも2~3日に1基のペースで増えている。

放出すればタンクの増設と管理から解放され、廃炉に投じる人も資金も多くなる。安全上もタンクの密集解消が望ましい。国際原子力機関(IAEA)も海洋放出の検討を勧め、田中氏も以前から放出は不可避としてきた。


 それゆえ、川村氏の発言に対する田中氏の反応は、不可思議である。田中氏が放出に理解を示していることに川村氏が触れたとする報道内容を知ると、田中氏は「はらわたが煮えくり返る」と怒ったのだ。


 これで叱責されては東電も立つ瀬がない。田中氏は問題の解決で東電の主体性を求めたかったのかもしれないが、それは無理というものだ。東電が前面に出れば、理屈を超えた感情問題として、かえって事態はこじれよう。それは今回の例で明らかではないか。


 政府も知らぬ顔は許されまい。風評一掃には政府の総合力が必要だが、吉野正芳復興相がトリチウム水放出を「新たな不安」と述べたのは遺憾だ。真の復興に何が必要かを忘れてもらっては困る。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 한 후 남은 트리튬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관해쓸데없는 혼란이 일어나고 있다
 
도쿄 전력의 가와무라 타카시 회장이 [방출할 방침을 분명히 말했다]는 소식에 어업 관계자들이 반발했기 때문이다. 가와무라 씨는 이 소식을 부인하고 있다
 
원자력 규제 위원회의 다나카 슌이치 위원장도 카와무라 씨를 비판하고 혼란을 가중시킨 것은 유감이다.
 
해양 방출은 폐로 작업의 일환으로 피해 갈 수 없지만 소문을 우려하는 어업자의 이해를 얻기 어렵다이를 해결할 수 있는 적임자는 독립성이 높은 규제 위원회의 수장인 다나카 씨 외에 안 보인다스스로 방출의 필요성의 이치를 깨닫고대책을 실현시키고 싶다
 
제1원자력 발전소 부지 내에는 900기의 대형 탱크가 늘어서 있고이 중 680기의 실속은 트리튬 오염수이다.
 
방사성 원소의 트리튬은 수소의 일종이다물의 일부이기 때문에 필터로 제거할 수 없어고농도 오염수를 정화 장치에서 처리해도 끝까지 남는다
 
하지만트리튬의 방사선은 약해서 인체에 축적하지 않는다자연계에도 존재하므로기준치 이하로 해양 방출은, 후쿠시마 사고 전부터 인정받았다그런데도 제 1원자력 발전소에서는 부지 내의 대형 탱크에 모아 두어지금도 2~3일 1기 속도로 늘고 있다
 
방출하면 탱크의 증설과 관리로부터 해방되어폐로로 던지는 사람도 자금도 많아진다안정성도 탱크의 밀집 해소가 바람직하다국제 원자력 기관(IAEA)도 해양 방출의 검토를 권하고다나카 씨도 예전부터 방출이 불가피해왔다
 
그래서가와무라 씨의 발언에 대한 다나카 씨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다나카 씨가 방출에 이해를 하는데 가와무라 씨가 언급했다는 보도 내용을 보면다나카 씨는 몹시 화가 난다라고 밝혔다
 
이곳으로 질책을 당하고는 도코 전력도 설 곳을 잃었다다나카 씨는 문제 해결에 도쿄 전력의 주체성을 요구하고 싶었는지 모르지만그것은 무리이다도쿄 전력이 앞에서 나서면논리를 넘어선 감정 문제로 오히려 사태가 꼬인다그것은 이번의 사례에서 분명하지 않은가.
 
정부도 끝까지 모르는 체했을 것이다소문의 척결은 정부의 종합력이 필요하지만 요시노 마사요시 부흥상이 트리튬 오염수 방출을 새로운 불안이라고 말한 것은 유감이다진정한 부흥에 무엇이 필요한지를 잊어버리면 곤란하다.

칼럼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