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ategory1}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GROUP_lpr_all}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염소라기자의 오피니언 뉴스] 海汚すプラスチックごみ 国の危機感と対応は鈍い(바다 오염 플라스틱 쓰레기 나라의 위기감과 대응은 둔하다)

작성일 : 2018-12-16 16:29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きょうはくのみをもたらし々をひきつける微細なプラスチックごみによる汚染がっている
 
 プラスチックごみはてられたレジやペットボトルなどが紫外線作用粉砕されてできる自然には分解しない
 
 また身近商品まれる微粒子のマイクロビーズはそのまま問題となるれをとしやすいため洗顔料化粧品歯磨などのほかメラミン樹脂製スポンジに使われている
 
 厄介なのはこれらがポリビフェニール(PCB)など害物質吸着する性質つことだ
 
 プラスチックごみなどをプランクトンやべると有害物質体内蓄積濃縮される食物連鎖じて生態系健康かすれがある
 
 2015のドイツでの主要(G7)首脳会議世界課題警告した翌年には民間団体のプラスチックごみのはこのままでは50までに重量えるとの報告書した
 
 そして今年イタリアでの地球規模脅威国際的対応ぐようめている
 
 レジ規制欧州んでいる欧州連合14加盟国削減案策定義務づけ、1人年40らす目標げたフランスでは昨年からレジ提供じられアフリカアジアでも法的同様対応がある
 
 マイクロビーズについては米国15規制法成立した製造販売来年までだ英国やフランスカナダなども法的規制準備しているという
 
 1人年300のレジ使日本には法的規制数値目標はない自治体ごとの対応有料化による削減策などにとどまる自治体間温度差きい
 
 マイクロビーズは昨年業界団体各社使用中止びかけた自主規制だけがりだくの商品店頭消費者はその問題点もあまり認識していない
 
 四方まれそのみを享受しているのに危機感しく主導的姿勢けるのが実情をあげてのみががれる

 
 
오늘은 바다의 날이다많은 은혜를 주고 사람들을 매혹하는 바다에서도 미세한 플라스틱 쓰레기의 의한 오염이 확산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는버려진 비닐봉지나 페트병이 바다에 떠도는 자외선의 작용과 파도에서 분쇄되어 생긴다자연에는 분해되지 않는다.
 
또한일상의 상품에 포함되는 미립자의 마이크로 플라스틱은바로 바다에 빠져나가 문제가 된다오염을 없애기 위해세안제와 화장품치약 등멜라민 수지제 스펀지에 사용되고 있다.
 
성가신 것은이들이 폴리 염화 비페닐(PCB) 등 유해 물질을 흡착하는 성질을 갖는 것이다
 
플라스틱 쓰레기 등을 플라톤이나 생선새가 먹으면유해물질은 체내에서 축적농축된다먹이 사슬을 통해 생태계를 파괴하고사람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2015년도 독일에서 주요 7개국(G7) 수뇌회의는 세계적인 과제다라고 경고했다내년에는 국민 단체가 바다의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은 이대로 50년까지 생선의 중량을 초과라는 보고서를 냈다
 
그리고 올해 이탈리아에서의 G7은 지구 규모의 위협라고 호소해국제적인 대응을 서두르도록 요구하고 있다.
 
비닐봉지의 규제는 유럽에서 진행되고 있다유럽 연합 회원국은 14년 가맹국에 삭감 방안 수립을 의무화하고, 1인 40장으로 줄이는 목표를 내걸었다프랑스에서는 지난해부터 비닐봉지의 제공이 금지되고아프리카&아시아에서도 법적으로 동일한 대응에 나서는 나라가 있다
 
마이크로 플라스틱에 대해서는 미국에서 15년에 규제 법이 성립됐다제조를 금지하고판매도 내년 6월까지다미국이나 프랑스캐나다 등에서도 법적 규제를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1인용 300장의 비닐봉지를 사용하는 일본에서는 법적 규제나 수치 목표가 없다지자체별 대응에 맡기고유료화에 의한 감소 방안 등에 그친다지차체 간의 온도 차이도 크다
 
마이크로 플라스틱은 작년 3업계 단체가 각 회사에 사용 중지를 호소한 자주 규제만 의지한다많은 상품이 매장에 진열하고소비자는 그 문제점도 별로 인식하지 못한다
 
사방이 바다로 둘러싸이고 그 혜택을 누리고 있는 것에 위기감이 부족한 주도적 자세를 빠뜨리는 것이 지금 실정이다국가적 대처가 시급하다.
 
 
 

칼럼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