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소라기자의 오피니언 뉴스] 新大学テストでの英語 受験生の負担増が心配だ(신 대학 시험에서 영어 수험생의 부담이 걱정이다)

작성일 : 2018-12-05 16:29 수정일 : 2018-12-16 20:58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3年後にスムーズな大学入試改革を実現するため、なお検討を重ねるべきだろう。

 大学入試センター試験に代わって2020年度に実施する「大学入学共通テスト」の実施方針を文部科学省がまとめた。

 英語は23年度までの4年間、現在のマークシート式と、英検やTOEFLなど、民間の試験を併存させることになった。

 大学がどちらか一方を、または両方を利用できるようにする。24年度からは民間試験に完全移行する。

 20年度から民間試験に一本化する案も検討されたが、急な制度変更を懸念する高校などの声に配慮したということだろう。だが、試験制度が複雑になるため混乱が生じないか、不安がつきまとう。

 まず心配なのは、受験生の負担増だ。両方の試験をどう使うかは、大学が選択する。志望する複数の大学が民間試験とマーク式の異なる試験を課せば、受験生は両方の準備が必要になってしまう。

 試験結果の公平な評価を、どう確保するかも課題となる。大学で両方の試験の選択型を採用した場合、もともと性質の異なる2種類の結果を比較しなければならないからだ。

 民間試験も課題は残されている。文科省が例示する民間試験は8種類ある。たとえばTOEFLは留学を、TOEICはビジネスを想定した試験だ。目的や内容、難易度も一律ではない。

 入試に際しては、実施団体が採点し、国際基準の「CEFR」(セファール)の6段階評価に当てはめる。だが、得点がどの段階に当たるのかは各団体が決める。やはり公平に評価できるのかが問題になる。

 民間試験の場合、受験料の負担や、試験会場などで受験機会に格差が生じる懸念もある。環境整備に早急に取り組む必要がある。

 国語と数学では記述式問題の導入が決まった。だが、採点基準など詳細を詰めるのはこれからだ。
 文科省は11月に5万人規模のプレテストを実施して、問題点を洗い出していくという。

 大学側には、新制度が円滑に始動できるか、なお不安が根強い。見切り発車にならぬよう、しっかりとした検証と計画の策定が欠かせない

3년 후에 원활한 대학 입시 개혁을 실현하기 위해더욱 검토를 거듭해야 할 것이다
 
대학 입시 센터 시험에 걸쳐 2020년도에 실시하는[대학 입학 공통 테스트]의 실시 방침을 문부과학성이 마무리했다
 
영어는 23년도까지 4년 동안 현재의 마크 시트식과영어 시험이나 토익 등민간의 시험을 공존하기로 정했다
 
대학이 어느 한쪽을혹은 양쪽을 이용하게 한다. 24년부터는 민간 시험에 완전 이행한다
 
20년부터 민간 시험에 일원화하는 방안도 검토됐지만갑작스러운 제도 변경을 우려하는 고교 등의 목소리에 배려했다는 것이다하지만시험제도가 복잡해져서 혼란이 생기지 않을까 불안이 따라다닌다
 
우선 걱정인 것은수험생의 부담감이다양쪽의 시험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는 대학이 선택한다지망하는 복수의 대학이 민간 시험과 마크식의 다른 시험을 매기면 수험생은 양쪽의 준비가 필요해진다
 
시험 결과의 공평한 평가를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도 과제이다대학에서 양쪽의 시험의 선택형을 채용한 경우원래 성질이 다른 2종류의 결과를 비교해야 하기 때문이다
 
민간 시험도 과제는 남겨진다문부과학성이 예시하는 민간 시험은 8종류 있다예를 들어 TOEFL은 유학을, TOELC는 비즈니스를 상정한 시험이다목적이나 내용난이도도 일률적이 아니다
 
입시에 즈음해서는실시 단체가 채점하고국제 기준의 [CEFR] 의 6단계 평가에 적용된다하지만 득점이 어느 단계에 해당되는지는 각 단체가 결정한다역시 공평하게 평가하느냐가 문제가 된다
 
민간 시험의 경우수험료의 부담이나시험장에서 수험 기회에 격차가 생길 우려도 있다환경 정비에 시급히 대응할 필요가 있다
 
국어와 수학에서는 기술식 문제의 도입이 정해졌다채점기준 등 상세히 검토하는 것은 지금부터다
 
문부과학성은 11월에 5만 명 규모의 프리 테스트를 실시하고문제점을 철저히 밝혀낸다고 밝혔다
 
대학 측에서는신제도가 원활하게 움직일 수 있는지여전히 불안하다대충 결정짓지 않도록, 확실한 검증과 계획의 책정을 빠뜨릴 수 없다. 

 
 

출처:마이니치 신문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