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ategory1}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GROUP_lpr_all}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염소라기자의 오피니언 뉴스] 記者の目: 深刻な特殊詐欺被害=戸上文恵(大阪社会部)「おせっかい」の輪広げよう 기자의 시선: 심각한 특수 사기 피해=토가미 후미에(오사카 사회부) 「참견」의 고리를 넓히자

작성일 : 2018-12-07 16:29 수정일 : 2018-12-16 22:51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おせっかい」の輪広げよう
詐欺など特殊詐欺被害えない昨年4151被害総額年連続400億円異常事態東京いで全国ワースト 2位だった大阪では、今年も昨えるペースでえている一方で ATM(現金自動受払機)に居合わせた高齢者をかけて被害めるなくない他人行動むのはおせっかい迷惑がられるかもしれないだがむべき犯罪らすため大阪から全国かけ運動げたい
大阪目立つのが医療費などが還付金詐欺今年って5カ月間で465件、特殊詐欺被害える被害者を無人 ATM に誘い出し、犯人側口座現金ませる手口そこで府警鶴見署は ATM のそばに、時代劇に出てくるした設置した。「節介になってくだされ! 」と、携帯電話でしながら操作するかけたらをかけるようびかけている大淀署管内では防犯協会のメンバーがみまもり結成、 ATM の巡回を続けている。
ATM で声かけ、未然に阻止の例
 昨年 8月、大阪府寝屋川市の住友富恵さん(72) は商店街にある無人 ATM で80代女性に声をかけて被害いだ携帯電話しながら操作する姿不自然電話わると還付金詐欺だったらないをかけるのは勇気がいる住友さんの場合女性邪魔しないで警察官るまでおってくるとわなかったというそれでも住友さんは勇気してよかった他人とはんだをしないになったがおせっかいをくことも大事だとったした府警によるとそうしたかけでげたケースは今年1~543あるという
 かつて大阪特殊詐欺被害なかった。2004静岡県が制作したテレビ CM は、派手大阪のおばちゃん3人を起用。「大阪はオレオ詐欺被害めっちゃないんやで」「さすが大阪静岡県けやとまくしたてる内容強烈印象したしかし最近関西弁みに詐欺グループもえている
 東京から転勤して大阪との距離じることが取材のためにカメラをってっているとがあったのしかけられるめてった頑張ってとアメをされたこともある住友さんもらずの女性のために親身になって行動警察官るまでった特殊詐欺被害らすにはそんな大阪らしいおせっかいの精神発揮することが大切ではないだろうか04年の CM に出演し、女性グループオバチャーンとして活動する舟井栄子さん(69) も「『さな親切きなお世話という言葉があるが被害げるならそれでいい積極的をかけていきたい
だまされた自分責める高齢者
 特殊詐欺被害者65以上の高齢者だ。今年4月に発足した府警特殊詐欺対策室西範英室長特殊詐欺高齢者地道につくった財産口先一つでだまし卑劣犯罪詐欺グループはそののプロだ公的機関企業家族地域社会わせて本気まなければ被害防止はおぼつかない
 取材印象っているのは被害った高齢者自分める姿。「女性妊娠させてしまった」「多額借金がある」。息子をかたるオレオレ詐欺300万円をだましられた大阪府豊中市の無職男性(86)は「息子のことをじていたらだまされることはなかった息子してないという気持ちはぬまでくだろうやんでいたっただけでなく男性した
 ATMでの水際対策ではみそのものを制限するきががっている大阪府内では大正銀行の信用金庫がATMで一定期間、実績のない70歳以上限度額「0にする仕組みを導入した同様みは各地捜査幹部利用者いメガバンクにもがってほしい期待する
 一口オレオレ詐欺」「架空請求詐欺ってもさまざまなパターンがある摂南大中沼丈晃(たけあき)准教授(地域防犯)カラオケやラジオ体操整骨院といった高齢者詐欺グループの具体的手口ってもらうことが大事高齢者やその家族には録音機能付きの電話機えるなど自衛策ってもらうことも重要ケアマネジャーや民生委員など普段から高齢者する機会たちの協力かせない
 少子高齢化高齢者標的にした犯罪はますますえるとえられるハードソフト両面での対策はもちろん重要だがまずは私自身おせっかい精神たせて、ATMを利用する際に周様子にかけることからめたい

「참견」의 고리를 넓히자   

보이스 피싱 등 특수 사기 피해가 끊이지 않는다작년은 1 4151피해액은 4년 연속 400억 엔을넘는 이상 사태다도쿄에 이어 전국 최저 2위였던 오사카는 올해도 작년을 넘는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반면 ATM(현금 자동 지불기)에 있는 사람이 고령자에게 말을 걸고 피해를 막는 사례도 적지 않다타인에게 깊이 관여하는 행동은 [참견]과 민폐를 줄 수 있다하지만 가증스러운 범죄를 줄이기 위해 오사카에서부터 전국에 "말을 거는 운동"을 넓히고 싶다.
 
오사카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의료비 등이 돌아온다]라고 속이는 환급금 사기다. 올해 들어서 5개월 간 465특수 사기 피해의 50%를 달한다피해자를 무인 ATM에 유인해서 범인 측의 계좌에 현금을 송금 받는 수법이 많다거기로 부경찰 본부 츠루미 경찰서는 ATM의 곁에사극에 나오는 "고시문"을 본뜬 팻말을 설치했다. "참견하는 사람이 돼주세요!"라고  통화하면서 조작하는 사람을 찾으면 말을 걸도록 요청했다오요도 경찰서 관내에서는 보안 협회 회원이 "보호 감시대"를 결성하고 ATM의 순회를 계속 돌고 있다.
 
ATM에서 말을 걸고미연의 저지의 사례
작년 8오사카 부 네야가와시의 스미토모 토미에(72)은 상가에 있는 무인 ATM으로 80대 여성에게 말을 걸고 피해를 막았다. 핸드폰으로 통화하면서 조작하는 모습을 부자연스럽게 느끼고핸드폰을 대신하는 환급금 사기였다모르는 사람에게 말을 걸 용기가 있다스미모토씨의 경우도 여성은 방해하지 마라라고 분노했고경찰관이 올 때까지 돈이 돌아온다고 의심하지 않았다고 한다그래도스미모토씨는 용기를 내서 다행이다타인과 심도 있는 이야기를 하지 않는 세상이 됐지만참견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부경찰 본부에 의하면 말을 걸고 막았을 경우는 올해 1~5월에 43건 있다고 한다.
과거에 오사카는 특수 사기 피해가 적었다. 2004년에 시즈오카현이 제작한 텔레비전 CM은 화려한 옷을 입은 오사카의 아주머니 3명을 기용. “오사카는 전화금융 사기 피해엄청 적어” “역시 오사카야시즈오카 현의 사람도 조심해라고 강한 어조의 내용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그러나요즘은 간사이 사투리를 능숙하게 조종하는 일당도 늘고 있다.
도쿄에서 전근하고 2오사카는 "사람과 사람과의 거리가 가깝다“라고 느낄 때가 많다취재 때문에 카메라를 들고 다니고 있으면 "무슨 일 있었어?"라고 말을 건다처음 만난 사람에게 "열심히 해"라고 사탕을 건네는 경우도 있다스미토모씨도 일면식도 없는 여성을 위해서 친절하게 행동하고 경찰관이 올 때까지 바래다주었다특수 사기 피해를 줄기 위해서는 오사카스러운 참견의 정신“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는가. 04 CM에 출연하고여성그룹[오바짱]으로써 활동하는 후나이 에이코씨(69)도 [작은 친절큰 참견] 이란 말이 있지만,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면 그걸로 된다. [적극적으로 말을 걸고 싶다]라고 말했다.
 
속은 자신을 질책하는 고령자
특수 사기의 피해자의 약 80% 65세 이상의 고령자이다올해 4월에 발족한 부경찰 본부 특수 사기 대책실의 니시에이 실장은 [특수 사기는 고령자가 착실히 번 재산을 말 한 번으로  사기를 당한 비열한 범죄]라고 말한다사기 그룹은 그 방면의 프로이다공적기관이나 기업가족지역사회가 힘을 합쳐서 진심으로 싸우지 않으면 피해를 방지하기 어렵다.
취재에서 인상을 남긴 것은피해를 당한 고령자가 자신을 질책하는 모습이다. [여성을 임신시켰다] [거액의 빚이 있다]. 아들로 사칭해서 전화 금융 사기로 300만 원을 사기당한 오사카 도요나카시의 무직 남성(86)은 [아들이라고 믿고 있다가당한다고 생각 못했다아들에게 미안한 마음은 죽을 때까지 남을 것이다]라고 후회하고 있었다돈을 빼앗겼을 뿐만 아니라남성의 마음에 상처를 남긴 죄는 무겁다.
ATM에서 물가 대책에선이체 자체를 제한하는 움직임이 퍼지고 있다오사카시에서는 다이쇼 은행과 7개의 신용금고가 ATM에서 일정 기간, 입금 실적이 없는 70세 이상의 고객의 송금 한도액을 [0]으로 만드는 시스템을 도입했다유사한 움직임은 각지에서 진행된다수사 간부는 이용자가 많은 메가 뱅크에도 퍼지길 바란다라고 기대한다.
한마디로 [전화 금융 사기] [허위 청구 사기]라고 말해도다양한 패턴이 있다세츠난 대학의 나카누마 타케아키 준교수는(지역방범) [노래방이나 라디오 체조, 접골원에서 고령자가 모이는 장소에서사기 그룹의 구체적인 수법을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한다고령자나 그 가족에는 녹음 기능을 갖춘 전화기를 교체하는 등 스스로를 지키는 방책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보호자나 민생 위원 등 평소부터 고령자를 접할 기회가 많은 사람들의 협력도 빠뜨릴 수 없다.
저출산 고령화가 진행되어고령자를 표적으로 삼은 범죄는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생각된다하드웨어소프트웨어 양면의 대책은 물론 중요하지만우선 자기 자신도 참견의 정신을 북돋아주고, ATM을 이용할 때 주위의 모습을 신경 쓰는 것부터 시작하고 싶다.

 
 
출처:마이니치신문
 

칼럼 최신 기사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