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철거,방패로 대학생 가격하는 경찰들

작성일 : 2017-01-12 23:27 수정일 : 2017-01-12 23:27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한국·일본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12·28 합의 1주년인 지난 12월 28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소녀상)을 설치했으나 부산 동구청과 경찰이 4시간여 만에 소녀상을 강제로 철거했다.

 

시민들은 “일본 경찰이고 공무원들이냐”며 반발했다.

 

부산의 청소년·대학생·예술인 등이 모여 만든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추진위) 회원 100여명은 지난 12월 28일 낮 12시부터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수요집회를 열었다.

 

이어 일본영사관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낮 12시40분께 일본영사관 앞 인도에 지게차를 동원해 1t가량의 소녀상을 내렸다. 관할 지자체인 동구는 소녀상이 도로법의 ‘도로를 점용할 수 있는 공작물과 시설 종류’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건립을 불허했다.

 

오후 3시30분부터 소녀상을 에워싼 시민 해산에 나섰고 오후 5시께 소녀상을 트럭에 실어 다른 장소로 옮겼다. 경찰은 소녀상 철거를 막은 13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연행했다.

 

추진위는 소녀상 철거에 항의하는 촛불집회를 정발장군 동상 근처에서 저녁 7시30분부터 열었다. 추진위 관계자는 “소녀상이 일본영사관 앞에 세워질 때까지 촛불집회를 열 것이다”고 말했다.

 

앞서 추진위는 지난해 12·28 합의 이후 “평화의 소녀상 건립은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우고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을 지키는 가치 있는 일이다”며 소녀상 건립 시민 성금 8500만원을 모았다.

 

지난 10월엔 일본영사관 앞 인도에 소녀상 설치를 허락해 달라는 부산시민 8100여명의 서명을 동구에 전달했다. 이날 서울 종로구의 옛 일본대사관 앞에선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마지막 수요시위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올해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 할머니 7명의 영정사진 앞에 꽃 한 송이를 놓고 묵념을 올렸다. 시민들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 7명의 영정사진을 들고 외교부 앞으로 행진했다. 김복동 할머니는 외교부를 마주 보고 서서 “대통령이 길을 잘못 가면 목이 달아나는 한이 있어도 안 된다고 말려야지 대통령 말만 믿고 시키는 대로 하냐. 박근혜·윤병세는 오늘이라도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 11명과 숨진 피해자 6명의 유가족은 일본 정부에 직접 법적 책임을 묻고 배상을 청구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