学問の大学、早稲田大学

학문의 대학, 와세다 대학교

작성일 : 2016-07-27 16:46 수정일 : 2016-07-27 16:46 작성자 : 김창은 (kimce21@naver.com)

早稲田大学は日本の名門私立大学の中で一つだ。略して「早大」と呼ぶ。

大学の位置は早稲田(東京都新宿区)、戸山(東京都新宿区)、西早稲田(東京都新宿区)、喜久井町(東京都新宿区)、所沢(埼玉県所沢市)、本庄(埼玉県本庄市)、北九州(福岡県北九州市)、東伏見(東京都西東京市)、日本橋(東京都中央区)にある。大学の本校は西早稲田(東京都新宿区)にある。キャンパスは大きさは小さい代わり、東京23区をはじめとして日本あちこちに位置して割れている。

 

江戸時代末期の蘭学校である北門義塾(柳田藤吉の創設)の明治5年閉校後、その意思を受継ぎ隣地に大隈重信が明治十四年の政変で下野した後に設立した東京専門学校を前身とし、日本の私立大学では慶應義塾大学などと共に最も古い段階で大学令に基づく大学となった。

 

建学の精神は「学問の独立」、「学問の活用」、「模範国民の造就」3つがある。「学問の独立」は「在野精神」「反骨の精神」と結び合う。また早稲田大学は、自主独立の精神を持つ近代的国民の養成を理想として、権力や時勢に左右されない、科学的な教育・研究を行ってきた。「学問の活用」は安易な実用主義ではなく「進取の精神」として、早稲田大学の大きな柱の一つになった。そして庶民の教育を主眼として創設された早稲田大学。その3つめの建学の理念が 「模範国民の造就」である。

 

この大学の卒業した有名人達は、作家 「村上春樹」、声優 「内山昂輝」と「若本規夫」、「東山奈央」、 「早見沙織」、「悠木碧」などがある。早稲田が外国人も有名な学校なので、韓国人達も卒業生達がある。歴史家「ソン·ジンテ」、翻訳家「キム·ジヒョン」、歌手「ベク·セウン」などある。

 

 

학문의 대학, 와세다 대학교

 

 

와세다 대학은 일본 명문사립대학교 중에 하나다. 줄여서 ‘소다이(早大)’라고 부른다.

대학 위치는 와세다(도쿄 도 신주쿠 구), 도야마(도쿄 도 신주쿠 구), 니시와세다(도쿄 도 신주쿠 구), 기쿠이초(도쿄 도 신주쿠 구), 도코로자와(사이타마 현 도코로자와 시), 혼조(사이타마 현 혼조 시), 기타큐슈(후쿠오카 현 기타큐슈 시), 히가시후시미(도쿄 도 니시토쿄 시), 니혼바시(도쿄 도 주오 구)에 있다. 본교는 니시와세다에 있다. 캠퍼스는 크기는 작은 대신, 동경 23구를 비롯하여 도쿄, 사이타마, 후쿠오카에 분산되어 있다.

 

에도시대 말기 난학교에 있는 호쿠몬 의숙(오쿠마 시게노부가 창설한 곳)이 메이지 5년 폐교 뒤, 그 뜻을 이어받은 인접한 땅에 오쿠다 시게노부가 메이지 14년 정변으로 하야한 뒤 설립한 도쿄전문학교를 전신으로 일본의 사립대학교에는 게이오기주쿠 대학 등과 함께 가장 오래된 단계에서 대학령에 근거한 대학이 되었다.

 

건축 정신은 ‘학문의 독립’, ‘학문의 활용’, ‘모범국민의 육성’ 3개가 있다. ‘학문의 독립’은 ‘재야정신’과 ‘반골의 정신’을 연관한다. 또, 와세다 대학은 자주독립의 정신을 가진 근대적 국민의 양성을 이상으로 해서, 권력이나 시세에 좌우되지 않고, 이과적인 교육과 연구를 행해왔다. ‘학문의 활용’은 안정적인 실용주의가 아닌 ‘진취의 정신’으로서 와세다 대학의 큰 기둥의 하나가 되었다. 그리고 서민의 교육을 안목으로서 창립된 와세다 대학이 내세우는 진학의 이념 3번째가 ‘모범국민의 육성’이다.

 

이 대학을 졸업한 유명인들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성우 ‘우치야마 코우키’, ‘와카모토 노리오’, ‘토야마 나오’, ‘하야미 사오리’, ‘유우키 아오이’ 등이 있다. 와세다가 유명한 학교라서 한국인들도 졸업생들이 있다. 역사가 ‘송진태’, 번역가 ‘김지현’, 가수 ‘백새은’이 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