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Ki Ok Kwon; The first woman pilot who loved this country

작성일 : 2015-11-12 22:39 수정일 : 2015-11-12 22:39 작성자 : 이제희 (mjjm1203@naver.com)

 

The first woman pilot in Korea, Ms. Ki Ok Kwon, dreamed of being a pilot after watching the flight of American pilot, Art Smith's flight in Neungla-do, Pyeongyang, 1917. Finally, she became the first woman to be a Korean pilot in 1925. After that, she worked as a fighter of an independence, asylum in Shanghai in order to avoid Japan's sight, learned aeronautic in Un-Nam Army Military Aviation School and continued independence movement since she became the Chinese Army. 

 


In 1932, She went into the battle 'January 28 Incident' and fought with them.  It was surprising because even men were really challenging to be a pilot at that time. After Korea was independent of Japan, she became one of the National Assembly Defense Committee expert members, helped Korea to create air force and from then, she earned the nickname called "Mother of the Air Force".

 

Ms. Kwon worked with writing lyrics of Korean National Anthem and creating Korean Flag after being 11 years old by being a member of Songjuk Group. Actually, she had already been started the independent movement. Songjuk Group was the secretary association that had been created in women school, which was secretary women's independent movement group. Since they practiced the independent movement quietly, their whereabouts were not known well.

 

However, according to the known facts, they had been implementing many various kinds of independent movements in unknown places. Although she got tortured by a police after collaborating the March First Independence movement, she created Pyeongyang Youth Girls Conduction Group in order to keep in touch with other patriotic people of Korea, dressed up like a man, and devoted herself by collaborating into the war for Korea in order to be independent.


We don't know who was the first woman to be the pilot in Korea. Despite the pro-Japanese acts, Park Kyung won is known well to people through the movie "Cheong-Yeon (靑燕)". However, it is sorry for Ms. Kwon who did the independent movement for her home country, Korea that nobody knows well about her. Therefore, it is evident that people wants to virtue are achievements.

 

 

 

나라를 사랑한 최초의 여자비행사 권기옥

 

최초 여자 비행사 권기옥 선생은 1917년에 평양 능라도에서 미국인 비행사 아트 스미스의 비행을 보고 꿈을 키웠다고 한다. 그리고 1925년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전투기 조종사가 되었다. 이후 독립운동가로 활동하다가 일본의 눈을 피해 상해로 망명한 선생은 운남 육군 군항공학교에 들어가 비행술을 배우고, 이후 중국 군대에 소속돼서, 독립운동을 계속하게 되었다고 한다. 1932년 상하이사변 때는 직접 전투기를 몰고 전쟁에 참전하기도 하였다. 남자들도 비행사가 되기 어려웠던 시절에 놀라운 일이었다. 해방 후에는 국회 국방위원회 전문위원이 되어 대한민국 공군 창설에 큰 힘을 보탰고 그때부터 ‘공군의 어머니’라는 애칭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권기옥은 11살 이후에 이미 송죽회에 가입해서 태극기를 만들고 애국가의 가사를 적는 일을 했다고 한다. 그 때부터 벌써 독립운동을 시작한 셈이다. 송죽회는 여학교 안에서 만든 비밀결사대로, 말하자면 여성비밀 독립운동 단체였다. 숨어서 독립운동을 했기 때문에 그 행적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알려지는 바에 따르면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많은 다양한 형태의 독립운동을 해온 것으로 보인다.

 

이후 3월 1일 만세운동에 참여한 권기옥은 경찰에 잡혀 고문을 당했지만 이후에 전국에 흩어져 있는 애국동지들과의 연락을 위한 한 방법으로 평양청년회 여자전도대를 조직하였고, 여자의 몸으로 하기가 어려운 일은 남장을 하고, 또 전투기 조종을 하며 전쟁에도 참전하는 등 몸을 사리지 않고 독립을 위해 헌신했다.

 

우리는 최초의 여성비행사가 누구인지 잘 모른다. 영화 ‘청연(靑燕)’ 때문에 박경원이라는 인물은 친일 행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잘 알려져 있지만, 독립운동을 했던 권기옥은 잘 모른다는 것이 너무나 아쉬웠고, 그 분의 업적을 자세히 알리고 싶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