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고속도로 4차선 확장 완공

작성일 : 2015-12-23 16:44 작성자 : 정수석 (zzang8166@naver.com)

전국에서 유일한 2차로 고속도로였던 88올림픽고속도로가 명칭을 변경하여 광주~대구고속도로로 새롭게 탄생했다.

광주~대구고속도로(88올림픽고속도로) 4차선 확장사업이 준공되어 22일 경남 함양군 산삼골 휴게소에서,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국토교통부장관, 국회의원, 그리고 영호남지역주민 등 1,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열었다.

전남 담양분기점에서 경북 동고령IC간 142.8㎞ 구간에 공사비 2조 1천여억원을 투입하여 2차로도로를 4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지난 2008년 11월 착공하여 7년만에 드디어 준공 개통된 것이다.

광주~대구간고속도로(舊88올림픽) 확장사업은 교통량 증가와 선형불량으로 대형교통사고가 많아 지적을 받아왔다.

2차로 고속도로가 4차로로 확장되어 완공됨으로써 영호남 교류협력이 확대되고 동서화합과 지역균형발전의 큰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늘 개통된 광주~대구간 고속도로는 31년간 전국에서 유일한 2차선 고속도로였다. 이번에 4차선 확장과 더불어 운행거리가 10㎞ 짧아지고 주행시간이 30분 단축되어 연간 850억원의 물류비용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대전-통영고속도로, 전주-광양고속도로, 호남고속도로와 연계가 쉬워져 영호남을 연결하는 대동맥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 된다.

한편 본도로는 1980년 건설계획 당시 광주~대구간고속도로로 명명되었다가 88올림픽 서울유치(‘81.9.30)를 기념하기 위해 88올림픽고속도로로 개칭되어 불리어 왔다.

개통을 앞두고 경북도와 대구시, 광주시 의회 등에서 명칭변경 요구발언 등 여론에 따라 국토교통부에서 준공을 앞두고 광주~대구간 고속도로로 명칭을 변경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광주~대구간고속도로 확장개통으로 교통수요 증가 및 사고위험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경북도는 영·호남간 인적·물적 교류증진은 물론 상생발전을 위해 동서간 SOC건설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