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이 선정한 '2015 서울시 10대 뉴스'는?

작성일 : 2015-12-19 18:12 작성자 : 정수석 (zzang8166@naver.com)

서울시민이 직접 뽑은 2015년 ‘서울시 10대 뉴스’는 무엇일까?

1위는 서울시민의 1%를 위기 시 초기대응 역량을 갖춘 시민으로 양성하는 내용의 ‘10만 시민안전파수꾼’(15.8%)이 꼽혔다.

지난 4월 심폐소생술로 50대 남성을 살려내 화제가 된 이수빈 양(수명초 4)이 바로 4시간 전에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사례에서 보듯 위기 상황에서 초기대응이 중요하다는 시민들의 인식이 투표 결과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5월 시작한 ‘10만 시민안전파수꾼’은 심폐소생술, 피난유도 등 상황시 기본적인 초기대응 역량을 갖춰 재난 등 위기상황에서 스스로를 지키고 타인을 도울 수 있는 ‘시민안전파수꾼’을 '18년까지 서울시민의 1%에 해당하는 10만 명을 양성하는 것으로, 무료 기본교육(8시간)을 이수하면 누구나 될 수 있다.(현재 10,180여 명)

2위는 폐철길에서 도심 속 공원으로 변신, ‘연트럴파크’(연남동과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를 합친 말)로 불리며 홍대 인근의 명소로 떠오른 ‘경의선숲길’(13.34%)이 선정됐다.

3위는 11개 한강공원에서 시민 1,100만 명 이상이 참여한 가운데 캠핑부터 종이배레이스, 패션쇼까지 65개 프로그램이 펼쳐진 대표 여름 축제 ‘한강몽땅 여름축제’(7.0%)가 뒤를 이었다.

이어서 ▴4위 ‘꾸미고 꿈꾸는 학교화장실, 함께꿈’(7.0%, 교육) ▴5위 ‘서울역 7017 프로젝트’(5.4%, 도시재생) ▴6위 ‘함께서울 정책박람회’ (3.4%, 소통) ▴7위 ‘여성안심특별시’(3.0%, 복지) ▴8위 ‘서울 일자리 대장정’ (2.5%, 민생) ▴9위 ‘지하철9호선 2단계 개통’ (2.3%, 교통) ▴10위 ‘서울관광 위기탈출 넘버원’(2.3%, 관광) 등 시민의 일상과 맞닿아 있는 체감형 정책에 많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015년 한 해를 보내며 올 한 해 시가 역점을 두고 추진한 주요정책 가운데 시민·공무원 14만8,159명(시민 14만6,255명, 시 공무원 1,904명)의 참여로 선정한 ‘2015년 서울시 10대 뉴스’를 이와 같이 18일(금) 발표했다.

10대 뉴스 선정 투표는 지난 11.18(수)~12.13(일) 약 4주 동안 온라인(포털사이트 Daum 등)·오프라인(시민청, 주요 지하철역 등)으로 이뤄졌다. 시가 1차로 선정해 제시한 30개 주요 정책 가운데 순위와 관계없이 1인당 3개를 선택하는 식으로 진행됐으며, 총 투표수는 33만8,750표였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