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세자의 슬픈 이야기 ‘왕조의 꿈, 태평서곡’ 개최

작성일 : 2015-10-29 19:24 작성자 : 이제희 (mjjm1203@naver.com )

사도세자의 슬픈 이야기가 깃든 창경궁에서 그의 아들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해 마련한 성대한 회갑연이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와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이 주최하고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이 주관하는 ‘전통예술 고궁공연 궁중연례악 ‘왕조의 꿈, 태평서곡’ 행사가 오는 30일 오후 3시와 31일 오전 11시, 오후3시에 각각 창경궁에서 개최된다.

문체부와 문화재청은 찬란하고 독창적인 전통문화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한국 전통문화를 국가 브랜드로 삼아 세계 속에 널리 알리기 위한 시범 사업으로 이번 공연을 마련하였다. 창경궁에서 화려하게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고품격 조선 왕실의 음악과 춤을 공연으로 만든 작품으로서, 공연에는 총 180여 명이 출연한다.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은 220년 전(1795년) 수원 화성에서 연행되었는데, 본래의 회갑연이 공연으로 제작되어 창경궁에서 공연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창경궁은 최근 다시 조명받고 있는 ‘사도세자’의 삶이 이루어진 곳으로서, 이번 공연의 두 주인공인 정조가 태어나고 혜경궁 홍씨가 승하한 곳이기도 하다.

정조는 역대 조선의 왕들 중 악학에 조예가 깊었던 왕으로, 그가 마련한 회갑연은 단순한 잔치나 연회의 수준을 넘어 궁중 예술을 망라한 수준 높은 당대 문화의 결정체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공연 역시 당대의 찬란했던 궁중 예술의 품격을 살려 그 감동을 고스란히 전할 예정이다. 당시의 회갑연을 기록한 ‘원행을묘정리의궤(園幸乙卯整理儀軌)’를 바탕으로 수제천과 여민락 등 대표적인 궁중 음악과 함께 무고와 뱃놀이를 기원으로 한 ‘선유락’ 등 화려한 궁중 무용을 선보인다. 또한 음악과 무용 외에도 진연(進宴)에 올랐던 궁중 음식과 평소 접하기 어려운 궁중 복식과 의물 역시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조 역은 사극에서 다수의 조선 왕을 연기한 배우 이민우가, 혜경궁 홍씨 역은 대표 연극배우 박정자가 맡아 공연의 배경과, 의미, 내용 등을 극적인 요소들로 표현하여 관객들에게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무대 좌우에는 전광판을 설치해서 자막을 통해 관객들과 소통하고 공연에 대한 이해를 높일 계획이다.

이번 공연은 고궁 자원을 활성화하고, 향후 대한민국 전통 문화를 현대화하기 위한 콘텐츠를 발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중국의 자금성을 배경으로 한 ‘투란도트’처럼 이미 다른 국가들은 각국의 전통 자원과 공연 예술을 결합해서 그 나라를 대표하는 고유의 문화 브랜드를 구축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종덕 문체부 장관은 “조선왕실 잔치를 세세하게 기록한 의궤와 역사성이 깃든 고궁을 바탕으로 한 이번 전통 공연을 통해 고품격의 세계적인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한 본격적인 첫걸음을 떼고자 한다”고 말했다.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에서 회당 400명을 대상으로 1인 2매 까지 공연 관람 신청을 받고 있으며, 창경궁의 입장료를 지불하면 전석 무료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