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작동원리를 모방하는 뉴로모픽(neuromorphic) 칩

작성일 : 2015-02-16 01:36 수정일 : 2015-09-02 02:04 작성자 : 김지윤 (cathleen0@naver.com )

제3장 미래의 뇌과학 / 테마5: 뇌 작동원리를 모방하는 뉴로모픽(neuromorphic) 칩


기억 지우거나 되살려 트라우마·치매 치료
‘메모리 임플란트’ 개발되면
 

조작된 기억을 사고파는 건 과학소설(SF)의 디스토피아에 등장하는 단골 메뉴다. 타인의 꿈에 들어가 왜곡된 기억을 심고(영화 ‘인셉션’), 평소 꿈꾸던 판타지를 기억에 주입시켜 실제처럼 느끼게 해주는 세상(영화 ‘토탈리콜’)은 윤리적 잣대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기억을 조작하는 건 사람의 정체성을 갖고 장난치는 것과 마찬가지”(뉴욕대 의료윤리학 카플란 교수)란 비판이 나온다. 그러나 전쟁·고문·강간 같은 트라우마 때문에 평생 괴로워하고, 치매로 기억을 하나씩 잃어가는 환자에게 기억을 제어하는 과학기술은 ‘신경재활’이라는 또 다른 치료의 길을 열어줄 수 있다. 그 중 초소형 컴퓨터를 뇌에 이식해 기억을 제어하는 ‘메모리 임플란트’를 예로 들어 본다. 핵심 기술은 컴퓨터 칩이 뇌 작동 원리를 모방하는 뉴로모픽(neuromorphic) 칩이다. 고려대 뇌공학과 곽지현 교수는 “인간 뇌가 수십 억 개의 뉴런과 수 조 개의 시냅스를 통해 시각·청각 같은 감각 정보에 반응하고 이를 병렬 처리하는 방식을 실리콘에 구현하려는 것이 뉴로모픽 칩”이라고 말했다.

뇌의 뉴런은 이미지·소리에 자극받아 끊임없이 연결 방식을 변화하는데 이는 우리가 학습이라고 부르는 과정이다. 뉴로모픽 칩 역시 뇌가 데이터를 처리·학습하는 과정을 따라 한다.초소형 컴퓨터 칩을 뇌에 이식메모리 임플란트는 사람의 기억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해마 회로에 뉴로모픽 칩을 이식해 기억력을 향상시키거나 기존 기억을 삭제한다. 곽 교수는 “해마는 세 가지 신경세포층으로 구성된 비교적 간단한 신경회로”라며 “모든 감각신경 정보는 해마를 거쳐 저장·출력되므로 해마의 구조와 전기신호를 연구하면 장기 기억 저장의 기전을 밝힐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서던캘리포니아대 시에도르 버거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향후 10년 안에 인간의 두뇌에 메모리칩을 이식하는 것이 상용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구진은 뇌가 기억을 형성·유지하는 과정을 응용해 메시지를 복제하고 재생산하는 메모리칩을 만들었다. 쥐와 원숭이를 대상으로 실험했는데, 메모리칩에서 발생한 전기신호로 기억의 일부를 되살릴 수 있었다.

현재는 메모리 임플란트 칩을 정교화해 단기 기억을 장기 기억으로 변환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지원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할 것이란 계획도 밝혔다.

중앙선데이| 제432호 |지식 과학 섹션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