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K-Live전용관에 학생·성인 대상 ‘예술+과학’ 교육콘텐츠 인기

작성일 : 2015-07-22 22:38 작성자 : 정유나 (letme15@naver.com)

 

 

다빈치는 어떻게 인체 내부를 그려냈을까? 피카소의 눈에는 정말 사람이 조각나 보였을까? 고흐의 눈에는 정말 나무가 불꽃처럼 보였을까?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그림을 보다 보면 누구나 한번쯤 가졌을 궁금증을 풀어볼 수 있는 미디어 아트쇼가 열린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여름방학을 맞아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예술 속에 숨겨진 과학을 볼 수 있는 교육 콘텐츠 ‘사이언스쇼 인체박물관’을 세계최초 홀로그램 전용관 K-live에서 8월 23일까지 상영한다고 밝혔다.

‘사이언스쇼 인체박물관’은 미켈란젤로의 시스티나 성당화에서 현대 그래피티 벽화까지, 16세기 해부학의 아버지 베살리우스의 해부도에서 고흐와 피카소의 시지각과 몬드리안의 공감각까지, 서양 명화에 나타난 인체를 주제로 역사 문화에 따라 나타난 다양한 시공간을 넘나들며 여러 시각에서 조명해 미술과 과학의 관계를 살펴볼 수 있는 새로운 접근의 공연이다.

역사적인 서양 미술품 속에 숨겨진 인체의 다양한 모습과 비밀을 살펴보며 명화와 과학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미술, 과학, 교육의 결합을 통해 청소년은 물론 성인들의 문화 교육과 교양 함양이 가능한 콘텐츠로 구성되었다.

공연은 16세기부터 20세기까지 시대별, 주제별 6개 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50여 명의 서양 미술가, 200여 점의 미술품이 등장해 공연과 퍼포먼스, 모션캡쳐 애니메이션, 미디어아트와 특수 효과 등 다양한 기법으로 역동적이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270도 뷰의 미디어 파사드와 웅장하고 아름다운 홀로그램 영상, 14.2채널의 서라운드 입체 음향 시스템으로 구현된 실감 사운드, 화려한 입체 조명과 전문 퍼포머, 쉴새 없이 변하는 쇼 무대와 멋지게 어우러지는 환상적인 특수효과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상상의 미술관을 선사한다.

공연장 전체가 마법의 미술관, 상상의 박물관이 되어 관장과 함께 시공간을 넘나들며 미술 여행을 떠나는 컨셉으로,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그림을 보기 위해 공연장 전체가 시스티나 성당 내부로 변하기도 하고, 고흐의 ‘까마귀가 있는 밀밭’ 작품을 이해하기 위해 그림의 배경이 된 프랑스의 시골 마을로 날아가기도 한다. 또 바그너의 로엔그린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칸딘스키의 그림을 보기 위해 독일의 오페라하우스를 프로젝션 매핑으로 재현하는 등 명화의 탄생 배경과 제작 과정을 풍성한 그래픽 효과와 스토리텔링을 통해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는 것도 본 공연만의 독창적인 점이다.

미술과 과학의 만남이라고 해서 진지하거나 어려울 것이라는 선입견을 깨고 극적인 재미를 주기 위해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이 까메오로 출연하여 캐릭터처럼 움직이거나, 우리 몸과 관련된 숫자를 명화를 활용해 모션 그래픽으로 풀어내는 등 그림과 과학을 잘 모르는 사람도 누구나 흥미롭게 즐길 수 있는 요소가 곳곳에 포진돼 있다.

또 인체박물관 관람 외에도 프리미엄 코스로 KAIST 산업디자인, 서울대 미대, 홍익대 미대 출신 전문선생님을 모시고 과학과 예술이 어우러진 특별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육은 ‘인체미술탐험대’와 ‘인체미술캠프(3주 코스)’ 두 가지 과정으로 명작을 활용한 그리기 만들기 등의 체험학습으로 구성돼 있다.

본 공연은 첨단 가상현실 콘텐츠 전문 제작사 ㈜에이치투앤컴퍼니와 한류 홀로그램 공연장 플랫폼 사업을 추진 중인 KT가 공동 기획/제작했다. 지하철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롯데피트인 9층 홀로그램 전용관 K-live에서 진행되며, 공연시간은 약 60분이다. 관람료는 2만원으로 인터파크, 쿠팡, 티켓몬스터 등에서 예약 가능하며, 상영시간은 10시 15분/11시 30분/13시/14시 15분/15시 30분이고 저녁에는 빅뱅, 2NE1, 싸이, 지드래곤 등 K-pop 홀로그램 콘서트가 기존과 동일하게 운영된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