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가 꼽은 자녀교육 최적기 1위는 ‘초등학교 4~6학년’

작성일 : 2015-06-24 21:58 작성자 : 하윤희 ( jhsjuli@naver.com)

 

 

학부모들은 자녀 교육을 위한 최적기는 초등학교 4~6학년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강사 전문 취업포털 강사닷컴이 전국 남녀 1,764명을 대상으로 ‘자녀교육에 필요한 부모의 경쟁력’에 대한 설문을 시행한 결과 과반수가 ‘경제적 능력’(52.3%)을 1순위로 꼽았으며, ‘기혼자’(57.4%)가 ‘미혼자’(48.6%)보다 많은 응답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지는 응답으로는 ‘학문적 소양’(24.2%), ‘좋은 교육, 강사를 선별하는 감각’(12.5%), ‘사회 인맥’(11.0%)이 있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부모의 경제력’을 꼽은 비율은 ‘40대’에서 65.3%에 달해 가장 높았으며, 이어 △50대’(60.5%), △‘30대’(52%), △‘20대’(47.4%), △‘60대 이상’(46.7%), △‘10대’(41.2%) 순으로 집계돼 대체로 자녀교육비 지출이 많은 중년층의 응답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자녀를 키우고 있다는 학부모들(730명)의 응답도 주목할 만하다.

자녀 교육열이 ‘높다’와 ‘보통이다’라고 응답한 부모들의 경우 각각 61.9%, 61.8%가 ‘경제적 능력’을 1위로 꼽아 무게중심이 한쪽으로 쏠린 반면, 자녀교육열이 매우 높다는 응답자는 상대적으로 ‘경제적 능력’(40.8%)과 ‘학문적 소양’(32.1%)을 두루 중요시하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그렇다면 학부모들이 생각하는 가장 효과적인 자녀교육 시기는 언제일까?

집계 결과 ‘11~13세’가 23.6%로 1위를 차지해 초등학교 4~6학년 시기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이와 함께 ‘8~10세 이전’(20.7%)과 ‘5~7세 이전’(20.7%)이 공동 2위에 오른 데 이어 △‘14~17세’(15.3%), △‘3~4세’(13.3%), △‘3세 이전’(4.9%), △‘18세 이후’(1.5%) 순으로 응답을 보였다.

한편, 자녀 교육열이 매우 높다는 부모들은 ‘3~4세’(21.6%)를 최고 적기로 여긴다고 답했으며 ‘3세 이전’을 꼽은 비율도 13.8%나 돼 영유아기 때의 조기교육을 선호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