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때문에 소비자들이 과일, 채소 식품 많이 구매했다.

작성일 : 2015-06-22 16:17 수정일 : 2015-06-22 16:17 작성자 : 하윤희 (jhsjuli@naver.com)

소비자들이 메르스 때문에 국내 농식품을 더 많이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농촌진흥청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이하 메르스)에 대한 농식품 소비자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메르스가 국내 농식품 소비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소비자 200명(심각 지역 100명, 비심각 지역 100명)을 대상으로 농식품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메르스 영향으로 가구 내 농식품 소비는 줄지 않았으며, 면역력 강화에 대한 기대로 과일과 채소에 대한 소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르스 발생 전에 비해 최근 1주일간 과일은 13%의 응답자가 구매를 늘렸다고 답했고, 과일채소(딸기, 토마토, 수박 등)는 8.5%, 양념채소(마늘, 생강 등)와 부식채소(무, 배추, 오이 등)도 각각 7%의 응답자가 구매를 늘렸다고 응답했다.

면역력 강화와 메르스 예방에 효과적인 식품에 대해 37%의 응답자가 인지하고 있고, 이를 위해 농산물을 구입했다고 응답한 소비자도 19.5%였다.

예방에 좋은 농산물로는 홍삼 9%, 마늘 7%, 양파 6%, 브로콜리 3.5%, 생강 2.5%, 고구마 2.5%, 건강보조식품 2% 순으로 인지하고 있다.

또, 메르스 예방 목적으로 최근 1주일 내 구입한 품목은 토마토 5%, 홍삼 4%, 마늘 3%, 브로콜리 3%, 양파 2.5% 등이다.

대형마트, 전통시장에서의 농식품 구매가 줄어든 반면 온라인 쇼핑을 통한 농식품 구매자와 구매의향자가 늘고 있다.

메르스 발생 전 대비 최근 1주일 간 응답자의 16%가 대형마트 이용을 줄였으며, 전통시장은 응답자의 5%, 기업형슈퍼는 응답자의 4.5%가 각각 이용을 줄였다고 답했다.

메르스 발생 전 대비 최근 1주일 간 응답자의 3%가 농식품의 온라인구매를 늘렸고, 17.5%가 농식품의 온라인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정병우 농산업경영과장은 “소비자는 농산물 구매에 있어서 면역력에 도움이 되는 우리 농산물에 대한 소비를 늘리는 방식으로 메르스에 현명하게 대응하고 있다” 라며, “이 자료는 우리 농산물 소비 등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