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절반정도가 ‘6.25’ 남침인지 북침인지 모른다

작성일 : 2015-06-22 16:12 작성자 : 임향숙 (y_julietta@hanmail.net )

대한민국 20대 남녀의 절반에 가까운 45.7%가 ‘6.25 전쟁이 남침인지 북침인지’ 모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되어 이들의  역사의식이 매우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20대 이상 성인남녀 1193명을 대상으로 ‘한국사 인식’에 대해 조사했으며  질문은 총 13개로, 간단한 상식 수준의 한국사 관련 객관식 문제로 이뤄졌다.

먼저 6.25의 성격에 대해 물었다. 20대의 54.3%, 30대 59.6%, 40대 71.0%, 50대 이상 82.1%가 정답인 ‘남침’을 골랐다. ‘십만양병설을 주장한 조선의 학자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는 ▲20대 66.5% ▲30대 72.7% ▲40대 76.7% ▲50대 이상 82.1%가 정답 ‘율곡 이이’를 맞혔다.

다음으로 광복연도에 대해 물었다. ▲20대 76.7% ▲30대 79.7% ▲40대 86.4% ▲50대 이상 96.4%가 정답인 ‘1945년’을 맞혔으며, 가장 많은 오답은 연령을 불문하고 ‘1950년’이었다.

‘제헌절은 무엇을 기념하기 위한 날인가’를 묻자 정답인 ‘대한민국 헌법 제정을 기념하기 위해’를 고른 이들은 ▲20대 90.6% ▲30대 89.3% ▲40대 92.0% ▲50대 이상 100.0%였다. 가장 많은 오답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세워진 것을 기념하기 위해’였다.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사람을 묻는 질문에는 ▲20대 82.8% ▲30대 87.9% ▲40대 90.9% ▲50대 이상 96.4%가 ‘안중근’을 골라 정답을 맞혔다. 가장 많은 오답은 20~40대에서 ‘윤봉길’, 50대 이상에서 ‘안창호’였다.

한글날은 언제인지도 물었다. 정답인 ‘10월 9일’을 고른 이들은 ▲20대 75.1% ▲30대 82.6% ▲40대 88.6% ▲50대 이상 89.3%로, 가장 많은 오답은 ‘10월 3일’이었다.

4.19 혁명과 5.18 민주화 운동 중 먼저 일어난 사건을 묻는 질문에는 ▲20대 74.2% ▲30대 76.4% ▲40대 86.4% ▲50대 이상 92.9%가 정답인 ‘4.19 혁명’을 골랐다.

목화씨를 대한민국에 들여온 인물을 묻는 항목에는 정답인 ‘문익점’을 고른 이들이 ▲20대 97.3% ▲30대 96.9% ▲40대 97.7% ▲50대 이상 100.0%였다.

한글 탄생에 가장 큰 공헌을 한 기관을 묻는 질문에는 ▲20대 86.6% ▲30대 79.7% ▲40대 86.4% ▲50대 이상 89.3%가 정답인 ‘집현전’을 골랐다.

서울의 과거 지명인 ‘한양’을 맞힌 이들은 ▲20대 90.5% ▲30대 96.7% ▲40대 94.9% ▲50대 이상 100.0%였다.

10원짜리 동전에 새겨진 탑의 시대와 국가명을 묻는 질문에는 ▲20대 72.5% ▲30대 76.4% ▲40대 88.1% ▲50대 이상 92.9%가 정답인 ‘삼국시대, 신라’를 맞혔다.

‘현재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몇 대 대통령인가‘를 묻자 ▲20대 56.6% ▲30대 44.7% ▲40대 48.3% ▲50대 이상 75.0%가 정답인 ’18대‘를 맞혔다. 한편 가장 많은 오답은 ’19대‘로 ▲20대 26.0% ▲30대 33.0% ▲40대 31.3% ▲50대 이상 17.9%가 현재 대통령이 ’19대‘인 것으로 잘못 알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고려를 세운 인물은 누구인지 물었다. 정답은 ‘왕건’으로 정답률은 ▲20대 81.3% ▲30대 81.6% ▲40대 82.4% ▲50대 이상 92.9%였다. 가장 많은 오답은 20~50대 이상 모두 공통적으로 ‘이성계’였다.

각 연령대별 정답률은 ▲20대 77.6% ▲30대 78.8% ▲40대 83.8% ▲50대 이상 91.5%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김은혜(25)씨는 “쉬운 문제들이었지만 헷갈리는 것도 있었다”고 했으며, 김다슬(29)씨는 “확실히 나이가 어릴수록 더 잘 모르는 것 같다. 상식 수준의 국사 내용은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