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뚫리는 방탄복' 업체, 허위실적 제출

작성일 : 2015-06-18 16:25 수정일 : 2015-06-19 15:49 작성자 : 김단비 (zjavbxj2065@naver.com)

 다기능방탄이 북한군의 신형 개인화기인 AK-74 소총탄에 관통돼 논란을 빚은 불량 방탄복 납품업체가 필수장비인 재봉기계도 없는 상태에서 군 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업체는 캄보디아 군대에 납품한 적이 있다고 실적증명원을 제출했으나, 거짓으로 밝혀졌으며, 실제로는 캄보디아 경찰에 공급했다.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다기능방탄복 제조업체 S사 상무이사 조모(55)씨를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대표 김모(61)씨와 원가부 차장 이모(40)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합수단에 따르면 조씨 등은 기존 납품실적을 허위로 꾸미는 등의 수법으로 심사를 통과해 방탄복 납품계약을 따낸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기술인력 점수를 최고로 받으려고 품질관리기술사에게 자격증을 대여받아 제출하기도 했다. 합수단은 허위 납품실적과 재봉기, 자격증이 없었다면 S사가 적격심사에서 탈락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사는 이런 속임수로 심사를 통과해 특수전사령부에 다기능방탄복 2천여벌을 납품하고 13억원을 받아냈다.

이 방탄복은 이미 2009년 부대운용평가 때 "긴급상황에서 생존율이 저조하다"는 일선부대의 보고가 있었다. 합수단은 이런 보고를 무시하고 시험평가서를 거짓으로 꾸민 전 특전사 군수처장 전모(49) 대령 등 방탄복 비리에 연루된 현역 육·해군 장교 3명을 앞서 기소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