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간 거리 구걸하며 장애인 아들 돌본 103세 中노인

작성일 : 2015-06-10 22:27 수정일 : 2015-06-10 22:27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최근 중국에서 103세 노인이 장애아들을 돌보기 위해 7∼8년 간 거리구걸을 해온 사연이 알려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고 있다.

 

10일 허난일보(河南日報)에 따르면 지난 9일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 진수이(金水)구에 있는 한 초등학교 주변에서 한 고령의 노인이 학생 등 행인들을 상대로 구걸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누더기 옷을 걸치고 작은 막대기를 짚고 뒤뚱뒤뚱 걸어가는 이 노인의 이름은 겅성마오(耿生茂)이다.

 

'1912년 12월 30일 출생'이라고 적힌 주민증도 소지한 그는 현재 가족이 한 명도 없어 구걸을 하게 됐다.

 

주변인들은 "노인이 이 근처에 자주 나타난다"며 "학생들과 시민들이 때때로 잔돈을 쥐여주곤 한다"고 말했다.

 

이 노인의 거리구걸은 7∼8년 전부터 계속돼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누리꾼 대부분은 "민정부는 도대체 왜 존재하는 것이냐"며 관계 당국을 비난했지만, 허난성 당국은 "노인의 3남 2녀가 건재하고, 정부는 매달 360위안(6만4천 여원)을 생활보조비로 지급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노인의 다섯 자녀는 모두 생존해 있지만, 부양능력을 가진 자식은 한명도 없는 상태였다.

 

큰 아들은 뇌출혈로 반신불수의 몸이고, 현재 이 노인과 함께 생활하는 셋째 아들은 장애인이다. 며느리 역시 정신질환자다. 치과의사인 둘째 아들이 차량 두 대를 소유한 '부자'지만, 공갈 협박죄로 구속돼 교도소에 들어가 있다. 또한 이미 춣가한 두 딸의 행방은 확인되지 않은 바이다.

 

대부분 중국언론들은 사실 이 노인이 오랫동안 거리구걸을 해온 이유는 셋째 아들을 돌보기 위한 것이었다며 실제로 구걸해 마련한 돈을 장애아들에게 줘 왔다고 전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