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 꼽은 최악의 인턴경험 ‘열정페이’

작성일 : 2015-06-09 22:34 작성자 : 장예진 (queen900619@nver.com)

인턴 경험이 있는 직장인들이 가지고 있는 꼽은 최악의 인턴경험은 이른바 ‘열정페이’로 불리는 ‘너무 적은 월급’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인턴 경험이 있는직장인 407명을 대상으로 인턴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이다.

직장인들은 몇 번이나 인턴을 해봤을까? 응답자의 53.1%가 1회의 인턴 경험이 있었고, 29.7%가 2회, 12.8%가 3회 인턴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인턴 경험은 1.65회였다.

직장인들이 인턴사원으로 근무한 기업의 형태는 중견/중소기업(66.1%) , 대기업(22.9%)  ,공기업/공공기관/협회(20.4%)  ,스타트 업/벤처기업(14.0%)  ,외국계 기업(4.7%) 순이었다.

사람들은 인턴사원으로 입사 전 해당 기업에 대해 ‘보통(48.2%)’ 혹은 ‘긍정적(46.7%)’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고,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던 직장인은 5.2%였다. ‘인턴 생활 후 해당 기업의 이미지가 변했는가’라는 질문에 64.1%가 ‘변했다’고 응답했다. 이중 64.0%는 ‘부정적으로 이미지가 변했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인턴 생활 중 기억에 남는 좋은 일(*복수응답)’을 물었다. ‘다양한 업무 경험’이 44.7%로 가장 높았다.  ,실무를 접하기 전에는 알지 못했던 나의 적성, 장단점 발견(32.9%)  ,가르쳐주고 이끌어주는 따스한 사수/선배(32.4%)  함께 일한 동료들과의 팀워크(26.5%)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반대로 ‘인턴 생활 중 기억에 남는 나쁜 일(*복수응답)’은 ‘너무 적은 월급’이 44.0%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다음은  , 아르바이트나 다름 없는 잡무 배당(39.3%) ,나의 실력도 회사 일도 파악할 수 없는 체계 없는 인턴프로그램(28.5%) 귀찮은 티를 팍팍 내며 짐짝 취급하는 사수/선배(23.6%)  ,인턴사원에게 너무 버거운 업무 강도(22.1%) 등의 답변이 나왔다.

직장인들이 이러한 인턴 생활을 통해 배운 가장 큰 교훈은 ‘인간관계의 중요성(45.2%)’이었다. 적성 찾기의 중요성(43.0%)  ,자기 계발의 필요성(40.5%)  ,학교 생활과 회사 생활의 차이(22.9%)  ,메일, 전화, 문자 등 비즈니스 매너의 필요성(13.8%)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인턴 생활이 직장 생활에 도움이 되었냐’는 질문에 많은 직장인들이  ,조금 도움이 된다(43.0%)고 답했다. 이어  ,보통이다(15.0%) ,아주 큰 도움이 된다(14.8%)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7.8%)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3.1%) 순이었다.

직장인들에게 ‘인턴 사원을 맞이하면 어떻게 대해주고 싶은지’ 물어보니(*복수응답) ‘열정이 있어 보이면 잘 해주고 없어 보이면 방임한다’는 답변이 52.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냉정한 사회를 일깨워주기 위해 회사의 나쁜 면도 가감 없이 보여준다(39.1%) ,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것을 알려주는 선생님이 되겠다(27.8%) , 귀여운 후배니까 무조건 잘 해준다(13.8%) , 싫은 일, 귀찮은 일은 다 시키는 어시스턴트로 부리겠다(8.8%)라는 응답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인턴십 프로그램이 어떤 모습을 갖추기 원하는지’ 물어보았다. 직장인들은 , 하나의 프로젝트를 위임 받아 처음부터 끝까지 직접 부딪히며 깨달아 가는 형태(22.6%) ,기본업무가 있으나 자신의 능력에 따라 업무를 발전시키거나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는 형태(20.8%) ,부서별 단순 업무 경험 뒤, 스스로 원하는 부서에 자원하는 형태(18.7%) 순으로 답변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김다슬(28, 남)씨는 “3번의 인턴을 경험하는 동안 내 적성과 업무의 조화, 사내 문화, 인간관계 등이 모두 중요함을 깨달았다”며 “인턴은 적은 월급 같은 단점도 있지만 장점도 많다. 취업준비생들이 머리로만 고민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경험해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