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천문연구원 칠레에 거대마젤란망원경(GMT) 건설

작성일 : 2015-06-03 21:25 작성자 : 이제희 (mjjm1203@naver.com)

 

 

 

한국천문연구원(원장:한인우)은 2015년 6월 3일 한국천문연구원을 비롯한 10개 글로벌 파트너 기관이 참여하는 거대마젤란망원경기구(GMTO, Giant Magellan Telescope Organization)가 그동안 진행된 세계 최대 광학망원경 거대마젤란망원경(GMT)의 실시설계 과정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건설을 시작하기로 하였다고 오늘 발표하였다.

거대한 반사경 7장으로 구성되는 거대마젤란망원경(GMT)은 구경이 약 25m에 달하여 현존하는 가장 큰 광학망원경보다 6배 이상 큰 집광력으로 허블우주망원경(HST)보다 최대 10배 선명한 영상을 제공할 수 있다. 그리하여, 천문학자들은 역사상 가장 먼 우주를 관찰하여 우주 탄생 초기까지 연구할 수 있게 된다. 거대마젤란망원경(GMT)은 2021년에 첫 관측을 시작한 뒤 조정 기간을 거쳐 2024년부터는 본격적인 관측 연구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발표에 대해 해외 주요 인사는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거대마젤란망원경기구(GMTO) 이사회 의장이자 시카고대학 천문학과 석좌교수인 웬디 프리드만(Wendy Freedman) 박사는 “거대마젤란망원경(GMT)은 천문학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거대마젤란망원경(GMT)이 우주가 탄생한 후 최초로 빛을 낸 천체를 찾아내고, 은하계에서 생명체가 거주할 수 있는 제2의 지구를 가려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맥락에서, “거대마젤란망원경기구(GMTO)의 글로벌 파트너 기관들이 거대마젤란망원경(GMT) 건설을 시작하기로 내린 결정은 최첨단 과학과 공학 기술을 이용해 우주의 신비를 밝히기 위한 위대한 여정이 막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중요한 이정표”라고 말했다.

거대마젤란망원경기구(GMTO) 총재인 에드워드 모세(Edward Moses) 박사는 “거대마젤란망원경(GMT)은 대한민국을 비롯해 미국, 브라질, 호주, 그리고 거대마젤란망원경(GMT) 부지를 제공하는 칠레가 참여하는 국제적인 과학협력사업”으로서, “거대마젤란망원경(GMT) 건설 개시 결정이 내려졌으므로, 전체 예산이 미화 10억 달러에 달하는 거대마젤란망원경(GMT) 프로젝트의 핵심이 되는 망원경 본체와 최첨단 관측기기 제작이 곧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칠레 북부 라스 캄파나스(Las Campanas) 산 정상의 건설부지 조성작업과 각각의 지름이 8.4m에 이르는 거대한 주경 7개의 제작을 포함한 초기 준비 작업은 이미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