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준비 시 집은 무조건 남자” 50세 이상 부모 94%가 반대

작성일 : 2015-05-18 16:02 작성자 : 하윤희 (jhsjuli@naver.com)

‘남자는 집, 여자는 혼수’라는 결혼 준비의 일반 원칙이 깨지고 있다. 50세 이상 부모 세대 대부분이 자녀 부부가 함께 살 신혼집은 부부가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라이프 케어 멤버십 브랜드 전성기 측이 50세 이상 성인 1,000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결혼 준비 시 집은 남자가 마련해야 한다는 고정 관념에 대해 응답자의 93.6%가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세부적으로는 50세 이상 부모의 60.8%가 남자 여자 나누지 말고, 집도 살림도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32.8%는 남자가 주도하여 마련하되, 여자가 비용을 보탤 수 있다고 답했다. 반면, 남자가 집을 마련하는 게 당연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6.4%에 불과했다.

결혼식 비용을 최소화하는 작은 결혼식에 대한 젊은 세대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50세 이상 부모 세대 역시 결혼식 비용을 줄이는 데 적극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0명 중 976명이 작은 결혼식에 찬성한다고 답해 결혼식 비용 최소화를 지지했다. 반면, 작은 결혼식에 반대한 사람은 24명에 불과했는데, 이들 중 대부분은 60대 이상의 여성이었다. 이들은 결혼이 인륜지대사인만큼 격식과 하객 대접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결혼 준비 과정과 결혼식 당일 행사에서 없어져도 될 허례허식으로 예단과 가족 선물이 22.0%의 표를 획득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화려한 결혼식장(21.0%), 3위는 비싼 스드메(사진 스튜디오, 드레스, 메이크업, 19.6%)로 1~3위 간 차이는 크지 않았다. 이 외에 축하 화환(13.2%)과 많은 하객 초청과 식사 대접(8.2%), 폐백과 이바지(7.9.%)도 허례허식으로 꼽혔다.

성별로 나누어 분석했을 때 50세 이상 남자가 꼽은 허례허식 Top 3는 화려한 결혼식장, 예단과 가족 선물, 비싼 스드메 순이었으며, 50세 이상 여자는 예단과 가족 선물, 비싼 스드메, 화려한 결혼식장을 꼽아, 순위 간 미묘한 차이는 있지만, 허례허식 Top 3에 대한 기본 생각은 50세 이상 남녀 간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