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반달가슴곰 새끼 5마리 탄생해

작성일 : 2015-04-13 14:56 작성자 : 임향숙 (y_julietta@hanmail.net )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3월 28일 기준으로 멸종위기종 1급으로 천연기념물 제329호인 지리산 반달가슴곰 새끼 5마리가 태어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반달가슴곰 가계도 조사에서 암컷 1마리가 새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지리산 일대 야생에서 활동 중인 반달가슴곰 중 어미 곰 RF-25가 암컷 1마리와 수컷 1마리를, RF-21이 수컷 1마리를 각각 출산했고 자연적응훈련장의 어미 곰 1마리 CF-37가 새끼 2마리(성별 미확인)를 출산했다.

야생에서 태어난 수컷 새끼 1마리는 어미 곰(RF-21)이 양육을 포기하고 달아나 야생동물의료센터에서 인공 포육 중이며, 새끼들의 몸무게는 모두 4kg 이상으로 건강 상태도 비교적 양호하다.

자연적응훈련장에서 출산한 어미 곰(CF-37)은 지난 2011년 중국에서 도입하여 증식용으로 관리 중이었으며, 동면 장소의 폐쇄회로(CC-TV)를 통해 새끼 2마리가 태어난 것을 확인했다.

이로써 지리산 야생에는 현재 37마리(야생 출생 개체 2마리, 가계도 조사결과 발견된 암컷 개체 1마리 포함)의 반달가슴곰이 살고 있다. 적응훈련장에서 태어난 새끼 2마리와 야생동물의료센터에서 포육 중인 새끼 1마리를 올해 10월 추가로 방사하면 총 40마리가 지리산 야생에서 살게 될 전망이다.

반달가슴곰 가계도 조사는 국립공원관리공단이 2004년부터 추진한 반달가슴곰 증식·복원사업 추진과정에서 확보한 32마리(성체 17마리, 새끼 15마리)의 유전자를 분석하여 작성됐다. 그 결과 새로운 암컷 1마리(KF-52)를 추가로 발견해 지리산 야생에 총 35마리의 반달가슴곰이 활동하고 있었음을 확인했다.

※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4년 5월 31일 1마리가 올무에 걸려 폐사하여 2014년 12월 기준으로 34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 중이었으나, 이번 가계도 조사 결과 암컷 1마리가 추가로 발견되어 35마리가 살고 있었던 것으로 최종 결론

이번에 발견된 암컷 1마리(KF-52)는 2004년 방사했으나 발신기의 위치 정보가 장기간 수신되지 않아 활동 정보를 파악하지 못했던 개체(RF-05)의 새끼로 판명됐다.

이번 가계도 조사에서 2013년 당시 RF-21이 출산한 것으로 확인됐다가, 3∼5개월 이후 어미곰과 떨어져 행방이 묘연했던 수컷 1마리(KM-51)도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새끼가 어미로부터 조기에 독립해도 충분히 생존할 수 있는 가능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 반달가슴곰은 태어난 후 1년6개월 정도 어미곰과 지내다가 독립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1년 미만 새끼곰도 독립하여 적응 가능하다는 사실을 최초 확인

송동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원장은 “2009년 첫 출산 이후 지속적으로 새끼를 출산해 현재까지 24개체가 자연에서 태어났다”며 “이번 유전자 분석을 통해 마련한 가계도를 바탕으로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관리에 중점을 둔 복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4월 중순 이후 동면에서 깬 곰들이 점차 행동영역을 넓혀 활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리산 국립공원 내의 샛길(비법정탐방로)을 이용하면 곰과 만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정해진 탐방로를 이용할 것과 샛길 출입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