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유적지 탐방 4 (을지로)

작성일 : 2015-03-08 23:49 수정일 : 2015-03-12 13:57 작성자 : 이제희 (mjjm1203@naver.com)

항일 유적지 답사 코스 : 이시영 6형제 집터 ? 이재명 의거터 ? 김익상 의거터

 

1. 이시영 6형제 집터

대한민국 초대 부통령을 지낸 이시영의 가문은 오성과 한음의 주인공인 이항복이 10대 조이며 10명의 재상을 배출한 경주이씨 명문가였다. 이시영은 6형제 중 다섯째였다. 당시 서울 중구 일대 2만평 넘는 땅이 이시영 가문의 땅이었다. 이시영 형제들은 1910년 국권을 빼앗기자 부와 명예를 모두 버리고 60여명 가솔을 이끌고 만주로 떠났다. 독립운동 자금으로 사용하기 위해 가문의 전 재산을 팔았고, 떠나기 전 노비문서를 불태워 노비들에게 자유를 주었다. 하지만 몇몇 노비들은 만주까지 6형제를 따라갔고 독립운동에 함께 참여했다. 이시영은 만주 신흥무관학교를 세워 교장을 맡았다. 신흥무관학교는 1920년까지 2천여명이 넘는 졸업생을 배출했다. 이시영과 무관학교 졸업생들은 신흥학우단을 조직했고,학우단 청년들은 청산리 전투와 봉오동 전투에서 크게 활약 하였다. 넷째 이회영은 독립운동가이자 아나키스트였다. 그는 일본군 사령관 사살을 계획하다 체포되어 옥사하였다. 이시형을 제외한 나머지 형제들은 모두 일제에 의해 고문 받고 수감생활을 하면서 그 후유증으로 죽거나 가난으로 인해 굶어죽었다. 홀로 살아남은 이시영은 독립운동가들의 정신적인 지주로 존경받았고, 임시정부의 법무총장·재무총장을 지냈다. 1948년 대한민국정부가 수립되자 이시영은 초대 부통령이 되었지만 이승만 대통령의 비민주적인 통치행위에 반대하고, 1951년 부통령직을 사임했다. 이승만 대통령은 이시영집안의 소유였던 서울 중구동 일대의 땅을 되찾아 주려고 했지만 이시영은 내 땅을 찾으려고 독립운동을 한 것이 아니라며 거절했다. 이시영은 6·25전쟁 중에 둘째아들을 잃게 되었고, 그 충격으로 인해 세상을 떠났다.

 

2. 이재명 의거터

1890년 태어난 이재명은 1904년 미국노동이민회사의 하와이 이민 모집에 응모하여 미국본토로 건너갔으나 한일협약이 강제 체결되자 바로 귀국하여 항일운동에 투신했다. 김구가 쓴 ‘백범일지’를 보면 이재명의 명동성당 의거에 관한 내용이 비교적 자세히 나와 있다. 어느 날 김구는 이재명이란 사람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내를 총으로 쏘아 죽이려 한다는 소문을 듣고 급히 찾아가 총을 빼앗았다. 하지만 이재명의 아내는 남편이 이완용을 직접 죽이겠다고 하자 걱정한 나머지 의거를 만류하였고, 이재명은 아내에게 나라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모르느냐며 화를 낸 것이었다고 한다. 훗날 명동성당 의거가 있은 후에야 김구는 자신이 빼앗았던 총이 이완용을 척살하기 위한 무기였다는 것을 깨닫고 크게 후회하며 안타까워했다. 김구에게 총을 빼앗기고도 이재명은 친일파들을 처단하겠다는 의지를 꺾지 않았다.이재명은 1909년 12월 종현성당(현재의 명동성당)에서 벨기에 황제 레오폴트 2세 추도식을 마치고 나오는 이완용을 칼로 찔렀다. 이완용의 배와 어깨에 중상을 입혔지만 암살에는 결국 실패하고 말았다. 이재명은 현장에서 의연한 모습으로 대한독립만세를 부른 뒤 체포되어 사형 선고를 받았고, 이듬해 1910년 9월 순국했다.

3. 김익상 의거터

1895년 평남 강서에서 태어난 김익상은 조국에 아내와 어린 딸을 남겨 두고 중국으로 떠나 의열단에 합류했다. 김익
상은 의열단 단원으로서 조선총독부 폭탄투척 의거와 일본육군대장 다나카 기이치 암살 저격 의거를 감행했다. 김익상은 조선총독 재등실(齋藤實)을 처단하기 위해서 폭탄 두 개와 권총 두 자루를 지니고 서울로 잠입했다. 1921년 9월 12일 그는 전기수리공으로 가장해 총독부의 삼엄한 감시를 뚫고 잠입하는 데 성공했다. 폭탄 두개를 투척했지만 한
개는 불발하고 한 개만 폭발하였다. 안타깝게도 조선총독 암살에는 실패했지만 김익상은 현장을 빠져나와 중국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그 후 동지 오성륜, 이종암과 함께 일본 육군대장 다나카 기이치를 암살하기로 했다. 중국인으로 변장하고 있던 오성륜은 상해 황포탄 부두에 도착한 다나카에게 권총을 발사했는데, 그 순간 다나카 앞을 급히 지나가던 서양여자가 총에 맞고 말았다. 김익상은 총성에 놀라 달아나는 다나카를 뒤쫒아 권총을 쏘고 폭탄을 던졌으나 안타깝게도 폭탄은 불발되었다. 이종암이 던진 폭탄 역시 불발했다. 김익상은 일본으로 압송되어 장기(長崎) 지방재판소에서 재판 받았다. 그는 지독한 문초를 받으면서도 담대하고 의연했다. 그는 재판정에서 “내가 한번 그러한 일을 한 이상에는 어떠한 형벌이든지 사양치 아니할 터이며 나의 수령과 동지자는 말할 수 없으나 이후로 제2 김익상, 제3 김익상이가 뒤를 이어 나타나서 일본 대관 암살을 계획하되 어디까지든지 조선독립을 이루기까지는 그치지 아니할 터이라. 아무리 문화정치(文化政治)를 한대야 그것을 찬성할 사람은 한 사람도 없으며 나의 이번 일에 대하여는 조금도 뉘우침이 없소.” 라고 말하였다. 재판장이 중국 경관도 총을 쏘아 죽이려 한 것이 아니냐고 물었을 때 김익상은 “상관없는 중국인을 죽일 이유가 없지. 하늘을 대고 쐈소.” 라고 대답하면서 ‘빵’ 하며 하늘을 향해 손가락총을 쏘는 시늉을 하자 방청객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고 한다. 김익상의 담대한 태도와 발언은 당시 일본신문들도 대서특필하여
일본인들을 놀라게 하였다. 사형을 언도 받고 나서 김익상은 “일본은 반드시 망할 것이요, 조국 대한은 꼭 독립이
된다.” 라고 외친 후 대한독립만세를 삼창했다. 김익상은 20년형으로 감형되어 1942년 출옥하였다. 당시 나이 50세였다. 하지만 서울로 돌아오자마자 일본 경찰에게 납치되었고 돌아오지 못했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