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진단 4] 억지독도의 날 규탄대회

작성일 : 2015-02-23 00:08 수정일 : 2015-07-09 19:36 작성자 : 이제희 (mjjm1203@naver.com)

오늘은 일본 시네마현이 '다케시마의 날'을 현령으로 정한 지 꼭 10년이 되는 날이다. 더 중요한 것은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정부 관료를 이 행사에 보내기 시작한 지 3년이 된다는 점이다. 게다가 이 날을 공휴일로 지정하여 모든 국민이 다케시마(독도의 일본 지명)가 일본 영토이고, 한국이 무력으로 점령하고 있다는 것을 잊지 않게 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시마네현은 인구 70만 명 정도로 일본에서 두번째로 인구가 적은 현이다. 그런 조그만 현에서 현령으로 제정한 다케시마의 날을 일본 정부가 적폭적으로 지원하면서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오늘 우리 시민단체들은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하면서 일본의 이러한  역사를 은폐하고 더 나아가 동아시아의 공존가 평화를 해치는 행사에 대해 규탄대회를 가졌다.  나라(독도)살리기 국민운동본부는 오전 11시부터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폐기를 촉구하는 규탄대회와 퍼포먼스를 가졌다. 작년에 비해 올해는 3.1운동과 일제의 탄압, 이에 맞서는 독립군의 활약을 보여주는 퍼포먼스를  열었다. 이 퍼포먼스를 위해 말을 탄 일본 순사를 연기하기 위해 출연 예정인 말에 대해 경찰이 위험하다는 판단하에 제지를 하면서 식전에 마찰을 빚기도 했다. 본격적인 행사는 오후 1시부터 2시 까지 이어졌으며 작년과 마찬가지로 학생 대표들이 일본학생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했다. 그 밖에도 1인 시위를 하는 시민도 눈에 띄었다.

  

 올해 1학기부터는 일본의 초등학교 4학년 역사교과서에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고 기술되고  교과서가 채택더하되면서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야욕을 불태우고 있다. 거슬로 올라가면 이 모든 문제는 조선이 1905년 일본에  강제로 합방되고 찬탈한 우리 영토에 대한 반환 절차가 명확하게 이루어 지지 않으면서 불거진 것이다. 그들이 이제 노리는 것은 독도 연안의 해안자원 때문이다. 이렇게 자기 나라에 유리하게 모든 법을 해석하려는 나라는 일본 이외에 없을 것이다. 우리도 보다 적극적인 대안의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GROUP_sub_right}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HOME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   고객센터
아이틴뉴스(서울 아3212), 등록: 2014년 6월 24일, 발행인: 강이석,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이석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41길 43 (양재동, 포커스빌딩) 2F 아이틴뉴스 Tel: 070-4799-100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303 (안양동, 메쎄타워) 1309호 Tel: 070-7802-7777
Copyright ⓒ 2010 (주)유앤유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