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대구시교육청,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능형 과학실' 구축

기사승인 : 2021-03-29 16:18 기자 : 김나연

대구시교육청은 창의융합교육 수업 활성화를 위해 과학실험실 여건을 개선한다.

(사진=대구교육청 제공)

주요 내용은 ▲지능형 과학실 구축, ▲과학실 환경 개선, ▲안전한 실험실 환경 조성이며, 2021년에 약 20억8천만 원을 투입한다.

먼저 대구시교육청은 교육부와 함께 지능형 과학실 구축을 위해 초·중·고 6교를 선정해 교당 3천만 원에서 최대 4천500만 원까지 약 2억5천만 원을 지원한다.

지능형 과학실이란 최첨단 에듀테크 기술을 활용해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개념을 다양한 가상·증강현실(VR, AR) 자료를 통해 쉽게 익히거나, 사물인터넷(IoT) 측정 장비를 이용한 적극적 의사소통과 협력이 가능한 공간이다.

지능형 과학실이 학생의 일상적 창의성 개발의 장으로 활용되도록 지원하고, 관련 예산을 연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과학실 환경 개선을 위해 27교에 총 10억6천만 원을 지원한다.

노후된 과학실을 보유한 학교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된 16교와 올해 신설된 5교, 과학중점학교 6교에 교당 3천만 원에서 최대 4천800만 원까지 예산을 지원한다.

예산은 노후 과학실험실 내 시설·설비의 보수, 낡은 실험비품 교체 등에 사용되며, 신설 학교는 융합 수업을 위한 과학 및 정보 기자재 구입에 사용된다.

또한 과학중점학교는 첨단과학기자재 구입을 통한 프로젝트 기반 탐구활동 활성화 및 지역대학과 연계한 기자재 활용에 대한 교원 연수를 실시, 관련 프로그램 운영을 다각도로 지원할 방침이다.

안전한 실험실 환경 조성을 위해 158교에 총 7억7천만 원을 지원한다.

세부내역은 과학실 안전모델학교 운영을 위해 18교에 교당 800만 원, 총 1억4천만 원을 지원하고 필수 안전설비 부족학교 140교에 6억3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노후 밀폐형 약품장 교체, 다양한 안전용품 구입을 지원한다.

특히 밀폐형 약품장의 경우 노후 정도가 심할 경우 화학약품 증기가 완전히 차단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적기에 교체해 주어야 한다.

향후에도 교육청은 과학실 수업 여건 개선 사업을 확대해, 실생활 의문 해결에 대한 창의융합형 수업 활성화에 나설 예정이다.

강은희 교육감은 "창의융합교육 활성화의 바탕이 되는 교육 여건을 개선해 학생의 미래역량을 키울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상호 의사소통과 협력 중심의 융합수업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