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신라 왕경과 월성 한국 문헌자료' 발간

기사승인 : 2021-03-25 12:09 기자 : 김나연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우리나라의 고대 기록을 전하는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담긴 신라 왕경과 월성 관련 기록을 정리하고 분석한 '신라 왕경과 월성 한국 문헌자료'를 발간했다.

(사진=문화재청 제공)

한국 고대사 연구의 기본 자료인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전체 내용에 대한 번역과 주석 작업은 자주 있었지만 신라 왕경과 월성과 관련된 기록을 별도로 모아 정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권으로 구성한 '신라 왕경과 월성 한국 문헌자료'는 '삼국사기'와 '삼국사기' 편으로 나뉜다.

각 편 첫머리에는 이들 사서(史書)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담은 해제(解題)가 있으며, 이어서 항목별로 관련 내용을 선별해 원문과 번역문을 제시하고 주석을 달았다.

주석은 최신 연구 성과를 반영해 본문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내용을 서술했다.

주석의 대상이 되는 본문이 다른 사서에도 전할 경우, 그 원문과 번역 그리고 내용의 해석상 같은 점과 다른 점 등을 설명해 그 부분을 입체적으로 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주석의 내용이 길어지면 별도로 보주(補註)라는 항목을 만들어 서술했다.

보주에는 주로 신라 왕경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용어, 주요 절과 관청의 이름, 지명 등을 설명하면서 최신 문헌 연구와 고고학 연구 성과를 함께 담았다.

그리고 사찰 등 유적 관련 항목은 고고학적인 조사가 이루어졌을 경우 당시 조사 사진과 발간 조사 보고서 목록을 수록해 문헌 기록과 조사 성과를 망라해 그것을 종합적으로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했다.

이 밖에 부록에는 일제강점기 이후 경주 지역의 주요 유적 발굴조사 연표와 함께 조사보고서 목록을 덧붙였다.

문헌 기록에 대한 분석과 고고학 조사 성과를 이렇게 하나로 정리한 것은 '신라 왕경과 월성 한국 문헌자료'만이 가지는 특징이다.

이 책은 문화재청 누리집(http://www.cha.go.kr)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누리집(http://www.nrich.go.kr/gyeongju)에서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자료 발간이 신라의 역사와 문화를 연구하는 중요한 디딤돌 역할을 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신라 왕경과 월성 연구를 위한 기초 자료 정리 작업을 꾸준하게 이어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