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수원박물관, 소장 복식 유물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예고

기사승인 : 2021-03-24 11:50 기자 : 김나연

경기도 수원시 수원박물관이 소장한 임진왜란 이전의 복식 유물 124점이 학술적·예술적 가치를 인정받는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 예고됐다.

(사진=수원시 제공)

문화재청은 23일 조선 시대 중기 여성의 복식 문화와 상·장례 풍습을 파악할 수 있는 '오산 구성이씨·여흥이씨 묘 출토복식(총 96건 124점)'을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

'오산 구성이씨·여흥이씨 묘 출토복식'은 오산 가장산업단지 조성 과정에서 출토돼 수원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2010년 5월 나란히 확인된 회격묘 3기 중 2기에서 여성 미라와 복식이 확인돼 문화재 발굴기관과 복식 연구기관 등이 참여해 전문적인 보존처리 과정을 거쳤다.

당시 시는 옛 수원 문화권인 오산에서 출토된 복식 유물이 수원지역 문화연구를 위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고 판단해 적극적인 유물 확보 노력을 기울였다.

2011년 수원시장의 전격적인 지원으로 보존처리 소요 예산을 긴급 편성했으며 발굴기관과 협약을 통해 위탁 보관 및 관리도 맡았다.

또 복식 유물과 목제유물의 보존처리를 완료하고 2013년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귀속유물 위임을 받아 수원박물관이 정식으로 소장하고 관리하게 됐다.

이후 수원박물관은 주요 복식 유물의 보존처리와 원형 복원, 복제 등을 진행해 상설전시(2015)와 기획전시(2018)를 통해 시민들에게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2014년 문화재청에 국가 문화재 지정을 요청하면서 7년여 만에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예고를 끌어냈다.

복식 유물은 임진왜란 이전인 16세기 중후반 양반 가문 여성의 다양한 복식을 보여준다.

▲기록으로만 전하던 여성용 쓰개(모자)의 착용 방법을 실제로 보여준 '가리마' ▲원삼의 초기 모습을 간직한 목선이 둥근 형태인 '단령형(團領形) 원삼' ▲임진왜란 이전에만 확인되는 희귀한 '전단후장형(前短後長形) 쌍스란치마' ▲당대의 자수기법을 확인할 수 있는 '자수바늘집노리개' 등이 대표적이다.

문화재청은 특히 해당 복식 유물의 탁월한 가치는 물론 발굴기관, 복식 전공자, 병리학 연구자 등 전문가에 의해 수습과 보존처리 등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진 점을 높이 평가했다.

복식 유물이 30일의 예고기간을 거쳐 정식으로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되면 시가 보유한 2번째 국가민속문화재로 기록된다.

시는 1984년 '수원 광주이씨 고택'을 국가민속문화재 제123호로 지정받은 바 있다.

임용순 수원박물관장은 "수원박물관이 소장한 조선 중기 이전의 복식 유물들이 가치를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옛 수원 문화권의 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기 위한 기념 전시회를 통해 시민들이 유물을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