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서울시, 인디음악 활력 위한 '2021 서울라이브' 공모 시작

기사승인 : 2021-03-23 16:37 기자 : 김나연

서울문화재단 서교예술실험센터는 다양한 프로젝트 공연 발굴을 통해 홍대 인디음악을 활성화하기 위한 '2021 서울라이브' 지원사업 공모를 26일부터 내달 12일까지 진행한다.

(사진=서울시 제공)

2009년에 개관한 서교예술실험센터(마포구 잔다리로)는 서교동사무소를 리모델링한 복합문화공간이다.

재단은 2013년부터 민관 거버넌스 모델인 '공동운영단'과 함께 운영함으로써 매년 홍대 앞 문화예술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시도하고 있다.

'2021 서울라이브'는 지난 2019년부터 인디 씬 현장 전문가들로 구성된 '서울라이브 추진단'과 함께 서교예술실험센터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인디 뮤지션뿐만 아니라, 기획자, 엔지니어, 향유자인 팬까지 모든 인디음악 생태계 구성원을 대상으로 다양한 활동을 지원해 왔다.

지원 규모는 ▲인디뮤직 D.I.Y 프로젝트 ▲라이브 기획공연 등 2개 분야에 걸쳐 약 80팀에 총 2억2천만 원을 지원한다.

이번 공모는 한국 음악산업의 중요한 기반인 홍대 인디음악 자원을 발전시키기 위한 '글로벌 음악 도시, 서울'의 일환으로 인디음악 생태계 구성원과 대중이 함께 누리는 문화 환경을 만들고자 기획됐다.

인디음악과 관련된 다양한 아이디어를 지원하는 '인디뮤직 D.I.Y 프로젝트'는 정식 음원을 발매한 인디 뮤지션의 활동과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 제작·프로젝트가 대상이며 총 40건에 250만 원씩 지원한다.

신청 가능 프로젝트는 ▲시각 예술가와 협업한 앨범 커버 디자인 ▲뮤지션 홍보를 위한 프로필 사진 또는 라이브 영상 제작 ▲뮤지션 공연 의상 제작 ▲인디음악과 관련 매체(유튜브·팟캐스트·매거진) 제작 ▲뮤지션 MD 개발 등이다.

인디 씬의 활발한 교류 공연을 지원하는 '라이브 기획공연'은 서울 소재의 전문 장비를 갖추고 공연 수행 경력이 있는 공간에서 1팀 이상의 뮤지션이 참여하는 소규모 공연을 지원한다.

공연에 참여하는 뮤지션은 국내외 무관하며 총 40건에 300만 원씩 지원한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뮤지션과 관객이 만나는 대면 공연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끼게 됐다"며 "인디음악을 자유롭게 즐기던 시기로 회복할 수 있도록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다양한 창작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1 서울라이브'는 오는 26일부터 내달 12일까지 뮤지션, 공연기획자, 공간운영자, 인디뮤지션의 팬 등 인디음악 생태계를 구성하는 누구나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내달 2일 오후 3시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 '스팍TV(www.youtube.com/sfacmovie)'를 통해 사업설명회도 준비했다.

공모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서교예술실험센터(02-333-7218)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