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창업

HOME > 창업

충북도, 탄소중립 산업생태계 구축 시동

기사승인 : 2021-03-10 12:07 기자 : 강태영

충북도가 탄소중립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에 나섰다.

(사진=충청북도청 제공)

충북도는 10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북 북부권 시멘트산업과 연계 CO2포집기술 활용한 '충북형 청정연(원)료 생산기지 기반구축 실증사업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이시종 도지사, 박대순 단양 부군수를 비롯해 실증사업 참여 컨소시엄인 6개 기관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실증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각 기관별 보유하고 있는 기술·설비·부지 및 사업화에 필요한 유통망 등을 공유하고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 이후, 충북도, 단양군, 참여기관은 올 하반기부터 중앙정부(산업부)를 대상으로 정부 실증사업 과제로 추진해 줄 것을 건의하고 공조 대응할 계획이다.

최근, 탄소중립 패러다임이 대두되면서 정부도 '2050 탄소중립'을 선포하고 산업 분야의 체질을 전환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충북은 전국 시멘트 생산량의 43% 규모를 차지할 정도로 시멘트 산업이 집중돼 있어 충북 시멘트 산업의 역할과 정부 실증사업으로의 선정 여부가 탄소중립 실현에 중요한 사항이다.

이번 협약에서 제안된 실증사업이 정부 과제로 채택될 경우 2021∼2025년까지 단양군에 소재한 성신양회 공장 부지에 총사업비 390억 원 규모의 CO2 포집설비와 합성가스 개질반응 설비 등을 구축해 청정연료 생산공정 전반에 걸쳐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충북도는 본사업이 정부 실증사업에 선정되고 기술성과 사업성 등이 인정되면, 시멘트 산업이 밀집된 충북 북부권(제천·단양 / 성신양회·한일현대시멘트·아세아시멘트)에 '시멘트 산업과 연계한 청정연(원)료 생산기지'를 구축하기 위한 밑그림을 그릴 계획이다.

또한 충북 북부권의 양회운송을 위해 기구축된 우수한 철도물류망과 실증사업을 통해 기술력과 사업기반을 선점한다면 '충북형 청정연료 생산기지'를 구축한다는 충북도의 구상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시종 충북지사는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철저한 준비와 함께 이를 우리 지역 산업발전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실증사업으로 채택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탄소 저감·활용 기술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