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식약처 중앙약심, 화이자 백신 '만16세 이상 허가' 권고

기사승인 : 2021-02-26 11:50 기자 : 이애진

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중앙약사심의위원회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에 대해 16세 이상 연령에 대해 품목허가가 가능하다는 자문결과를 내놨다.

식약처는 화이자 백신 정식 허가를 위한 두 번째 전문가 회의를 통해 예방효과율은 약 95%로 효과가 충분하고 안전성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백신을 성인뿐 아니라 16∼17세 청소년에 접종하는 것도 적절하다는 판단 역시 앞선 전문가 의견과 같았다. 16세 이상 청소년의 면역반응이 성인과 다르지 않아 안전성 문제도 허용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급성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를 포함한 과민증 이력이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투여 후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최종 점검위원회에서도 같은 결론이 나면 화이자 백신은 공식적으로 만16세 이상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다만 실제 접종계획은 질병관리청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수립한다.

식약처는 검증 자문단과 중앙약심에서 얻은 전문가 의견과 화이자 백신의 효능효과 자료를 종합해 화이자 백신의 품질자료 등을 추가로 검토한 후 최종점검위원회를 열고 허가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